본문 바로가기

SK, 인천야구 사상 두 번째 시즌 100만 관중 돌파

중앙일보 2018.10.09 17:53
프로야구 SK 와이번스가 올해 100만 관중을 돌파했다. 
 
SK 와이번스 홈 구장. [사진 SK 와이번스]

SK 와이번스 홈 구장. [사진 SK 와이번스]

 
SK는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시즌 71번째 홈 경기에서 인천야구 사상 두 번째로 단일 시즌 100만 관중을 달성했다. SK는 지난 2012시즌에 인천 연고팀 사상 처음으로 100만 관중을 돌파했다. 
 
이날 총 2만2031명의 관중이 입장해 시즌 누적 관중 101만4812명(평균 관중 1만4293명)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71경기 누적 86만7541명, 평균 1만2219명)에 비해 17% 늘어난 수치이다. 
 
SK는 리그 최고 수준의 장타력과 안정적인 선발 투수진을 앞세워 시즌 초반부터 꾸준히 상위권 성적을 유지해왔다. 9일 현재 2위로 플레이오프 진출이 유력하다.  
 
이와 함께 SK는 야구 관람 환경 개선, 야구장 내 즐길거리 다각화 등 팬들의 눈높이에 맞춘 구단의 노력과 선수단의 적극적인 팬 서비스로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아 ‘KBO리그의 마케팅 모범 사례’로 평가 받고 있다.  
 
류준열 SK 대표이사는 "야구장을 찾아주신 모든 팬들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다가오는 포스트시즌에서 팬 여러분들과 함께 ‘가을의 비상’을 이뤄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