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정원 569명인 국립박물관, 정규직 전환했더니 1183명

중앙일보 2018.10.09 16:59
국립중앙박물관.[중앙포토]

국립중앙박물관.[중앙포토]

국립중앙박물관에서는 관장 등을 포함해 모두 569명이 일하도록 돼 있다. 그런데 지난해 7월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이 나온 뒤 이곳에서 정규직으로 전환된 비정규직 근로자의 숫자만 614명에 이른다. 정규직 전환으로 1년 사이 늘어난 직원 숫자가 원래 정원보다 많은 셈이다. 학술 업무 보조, 경비·미화 용역 업무를 하던 이들이 전환 대상이었다.
 
이처럼 지난 1년간 정규직으로 전환한 인력의 숫자가 기관의 원래 정원을 초과하는 곳이 문화체육관광부 산하에만 10곳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문화체육관광부 등이 9일 김재원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제출한 '문체부 산하기관 정규직 전환 현황'에 따르면 문체부 산하에서 지난 1년간 정규직으로 전환된 공공기관 비정규직 근로자는 모두 3673명이었다.
 
자료에 따르면 816명이 정원인 국민체육진흥공단에서는 979명이, 정원 330명인 국립중앙도서관에서는 360명이 지난 1년 새 정규직으로 전환됐다. 정원 50명인 국립국어원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는 각각 56명과 84명이, 정원 127명인 예술의전당에서는 217명이 정규직 전환에 성공했다. 
 
국립한글박물관(정원 40명, 51명 정규직 전환), 국립현대미술관(정원 106명, 125명 정규직 전환), 한국체육산업개발(정원 220명, 254명 정규직 전환), 국립역사박물관(정원 53명, 정규직 전환 67명)에서도 지난해 7월 이후 정규직으로 전환된 인력이 기관 정원 수보다 많았다.
 
전환된 인력들은 국립중앙박물관처럼 미화와 경비 용역 직원들의 비중이 컸다. 고객지원과 주차안내, 사서 보조, 시설관리 직종도 포함됐다. 10개 기관에서 이들의 정규직 전환으로 추가 소요되는 예산은 52억8000만원이었다. 당장의 인건비 증가분은 크지 않지만 4대 보험 등 추가 고용부담금 등을 포함한 액수라고 한다. 
 
614명을 전환한 국립중앙박물관의 추가 소요 예산이 21억620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반면 217명을 전환한 예술의전당은 추가로 필요한 예산이 2000만원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김재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급격한 정규직 전환으로 1년 사이 전환한 인력 숫자만 원래 일하던 공무원이나 정규직 직원 수보다 많은 건 문제가 있다. 향후 생길 수 있는 문제점 등도 충분히 따져봤는지 의문”이라 말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