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풍만 불면 발동동…빈농아들서 3선의원 거쳐 재선 도지사로

중앙일보 2018.10.09 16:28
원희룡 제주지사가 지난 8월 태풍 '솔릭' 피해현장인 서귀포시 대정읍 무릉리 망고 재배현장을 돌아보고 있다. [뉴시스]

원희룡 제주지사가 지난 8월 태풍 '솔릭' 피해현장인 서귀포시 대정읍 무릉리 망고 재배현장을 돌아보고 있다. [뉴시스]

태풍 ‘솔릭’이 제주를 할퀴고 지나간 8월 24일. 제주 서귀포 대정읍 무릉리의 망고농장을 찾은 원희룡 제주지사가 망연자실한 표정을 지었다. 비바람을 맞아 찢어지고 부서진 비닐하우스 사이사이로 채 익지 않은 망고 열매들이 마구 떨어져 있어서다.
인근인 서귀포시 대정읍 영락리 수산양식장과 동광리 일대 비닐하우스 농가를 방문한 자리에서도 원 지사의 얼굴은 굳어 있었다. 어렸을 적 집에서 직접 감귤농사 등을 지었던 그는 땅바닥에 떨어진 과일과 망가진 양식장을 지켜보며 발을 굴렀다. 원 지사는 “피해 농가들이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민선 7기 재선에 성공한 원 지사는 현재 서귀포인 남제주군 중문면에서 빈농의 아들로 태어났다. 학창시절 밥 대신 말린 고구마로 도시락을 싸갈 정도로 가난한 유년기를 보냈다. 1982학년도 학력고사 당시 전국 수석으로 서울대 법대에 입학한 것도 가난에서 벗어나고자 학업에 매달린 결과였다.
그는 대학 1학년 때 당시 서울대 의대에 다니던 제주 출신 동갑내기인 부인 강윤형씨를 만났다. 동향의 유학생 둘은 학생운동과 야학을 함께 하는 친구이자 동지였다. 당시 그가 노동운동을 하겠다며 인천 숟가락 공장에 들어가 일당 2900원을 받으며 일을 한 것은 유명한 일화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지난 8월 13일 폭염에 고통을 받던 제주시 구좌읍 농가를 방문해 애로사항을 듣고 있다. [뉴시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지난 8월 13일 폭염에 고통을 받던 제주시 구좌읍 농가를 방문해 애로사항을 듣고 있다. [뉴시스]

이후 원 지사는 사법시험 준비 2년만인 1992년 사시에 수석으로 합격한 후 4년간 검사로 일했다. 이후 2년간 변호사로 활동하던 그는 2000년 16대 총선을 앞두고 당시 한나라당의 ‘젊은 피’ 수혈 당시 서울 양천갑에 출마한 뒤 내리 3번 당선됐다. 
 
그는 국회의원 시절인 2005년 3월 16여만 명이 숨진 인도네시아 쓰나미 참사 당시 현장을 방문하는 등 국내외를 누비며 활동했다. 당시 한국구호단 격려차 인도네시아를 찾을 예정이던 그는 현지에서 전염병이 돌고 약탈이 일어난다는 소문을 듣고도 출국해 자원봉사 활동을 벌였다. 3선 국회의원 당시 최연소 당 최고위원 등을 거친 그는 “3선 이상 하지 않겠다”며 2012년 총선에 불출마했다. 2014년 제주도지사 선거를 통해 도백이 된 그는 올해 6·13 지방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했다. 
 
제주=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