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명 "여주·포천에 공공산후조리원···2주 170만원"

중앙일보 2018.10.09 14:33
경기도 포천시에 2021년까지 공공산후조리원이 들어선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9일 오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포천시에 경기도 공공산후조리원이 생긴다"는 글을 올렸다. 이 지사는 "출산 계획 중인 분들에게 희소식을 전한다"며 "시군 공모를 통해 포천에 '경기 북부 공공산후조리원을 설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재명 지사, SNS에 공공산후조리원 설립 계획 밝혀
2021년까지 포천에 2층 14실 규모로 건설 예정

공공산후조리원은 지상 2층, 14실 규모로 지어진다. 내년부터 공사에 들어가 2021년에 준공할 예정이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 [사진 이 지사 페이스북 화면 캡처]

이재명 경기지사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 [사진 이 지사 페이스북 화면 캡처]

 
산후조리원 설치비 54억원과 운영과정에서 발생하는 손실비용의 70%는 경기도가 부담하기로 했다. 이용료는 민간산후조리원의 2주 평균 이용료(230만원)의 70%인 170만원으로 정했다.  
기초생활 보장 수급자와 다문화 가족, 북한 이탈 주민에게는 이용료의 50%를 감면해 줄 예정이다.  

경기북부 공공산후조리원 조감도 [사진 이재명 지사 페이스북 화면 캡처]

경기북부 공공산후조리원 조감도 [사진 이재명 지사 페이스북 화면 캡처]

 
포천에 앞서 내년 4월에는 여주시에 ‘경기도 공공산후조리원’이 개원한다.
경기도는 소득수준과 관계없이 모든 출산가정에 출생아 1인당 50만원의 지역 화폐를 지급하는 ‘경기도 산후조리비 지원 사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산후조리비 지원 대상은 8만4600여명 정도로 경기도는 이를 위해 내년 본 예산안에 423억원을 편성할 계획이다.  
이 지사는 "(공공산후조리원이) 출산에 따른 경제적 부담을 덜어 주리라 기대한다"며 "'아이 낳기 좋은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더 힘쓰겠다"고 썼다.
 
수원=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