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UFC

챔피언 지켰지만 돈도 벨트도 못 받은 누르마고메도프

중앙일보 2018.10.09 11:30
라이트급 타이틀전에서 코너 맥그리거(오른쪽)을 제압한 하빕 누르마고메도프. [AP=연합뉴스]

라이트급 타이틀전에서 코너 맥그리거(오른쪽)을 제압한 하빕 누르마고메도프. [AP=연합뉴스]

치열한 다툼에서 완승을 거뒀다. 하지만 대전료도 벨트도 아직 손에 들어오지 않았다. 코너 맥그리거(30·아일랜드)를 꺾고 UFC 라이트급 챔피언 자리를 지킨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0·러시아) 이야기다.
 
누르마고메도프는 7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UFC 229 메인이벤트 라이트급(70.31㎏) 타이틀전에서 맥그리거를 4라운드 만에 제압했다. 경기 내내 우세를 보인 누르마고메도프는 맥그리거를 바닥에 눕힌 뒤 리어네이키드초크로 항복을 받아냈다. 하지만 경기 뒤 누르마고메도프는 챔피언 벨트를 감지 못하고 경기장을 떠났다. 폭력 사태 때문이었다.
 
누르마고메도프는 경기에서 승리한 뒤에도 감정을 가라앉히지 못하고 옥타곤 밖으로 나가 맥그리거의 스파링 파트너인 딜런 대니스 등 관계자들과 몸싸움을 벌였다. 경기 전부터 벌어졌던 신경전이 이어진 탓이었다. 옥타곤 안에 있던 맥그리거도 누르마고메도프 측 스태프와 충돌했다. 누르마고메도프는 "맥그리거 측이 내 종교(이슬람)와 나라, 아버지를 모욕했다"고 분노를 털어놨다. 결국 경기 뒤 경찰서로 끌려간 누르마고메도프는 '맥그리거 측이 고소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여 곧바로 풀려났다. 
관련기사
맥그리거는 데이나 화이트 UFC 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재대결을 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둘의 대결 여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 네바다 주 체육위원회가 누르마고메도프에게 징계를 내릴 수도 있기 때문이다. 어떤 징계를 받는지 지켜봐야 한다. 누르마고메도프는 이날 경기 대전료로 200만 달러(약 23억원)을 받을 예정이었다. 상대인 맥그리거는 이미 300만 달러(34억원)를 받았다. 하지만 난투극 때문에 누르마고메도프는 아직 대전료도 받지 못했다. 네바다주 체육위원회의 징계 결과가 나와야 대전료를 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맥그리거와 누르마고메도프의 경기는 200만 건 이상의 유료 결제를 기록하며 대성공을 거뒀다. 그러나 UFC는 재대결 카드를 꺼내기가 어려운 상황이다. 맥그리거와 누르마고메도프가 모두 징계를 받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UFC 229에서 앤서니 페티스를 제압한 토니 퍼거슨. [AP=연합뉴스]

UFC 229에서 앤서니 페티스를 제압한 토니 퍼거슨. [AP=연합뉴스]

현재로선 토니 퍼거슨(34·미국)이 새로운 타이틀 도전권을 얻을 가능성이 높다. 퍼거슨은 누르마고메도프-맥그리거전에 앞서 열린 랭킹 8위 앤서니 페티스(31·미국)와 경기에서 2라운드 TKO승을 거둬 랭킹 1위로 올라섰다. 지난 4월 누르마고메도프와 라이트급 타이틀전을 치를 예정이었던 퍼거슨은 경기 직전 부상을 입으면서 잠정 타이틀을 빼앗겼다. 누르마고메도프와 나란히 라이트급 최다 연승(11연승) 기록을 이어가고 있는 퍼거슨은 "나는 챔피언에 도전할 자격이 있다"고 주장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