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평창, ‘돈 버는 올림픽’ 실현했다... 최소 619억원 흑자

중앙일보 2018.10.09 08:25
600억원대 흑자로 막을 내린 평창올림픽의 폐회식 장면. [연합뉴스]

600억원대 흑자로 막을 내린 평창올림픽의 폐회식 장면. [연합뉴스]

 
2018 평창 겨울올림픽이 600억원대 흑자를 내며 운영과 재정 모두 성공 올림픽으로 인증 받았다.

평창 조직위, 올림픽 유산 계획도 발표
IOC "흑자 지분 20% 전액 기부" 화답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는 지난 9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제133회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에서 대회 성과 및 재정, 사후 관리 등과 관련해 최종 마무리 보고를 마쳤다. 조직위를 대표해 총회에 참석한 이희범 위원장은 “IOC와 정부의 지원과 적극적인 기부ㆍ후원사 유치, 지출 효율화를 통해 현재까지 최소 5500만달러(619억원)의 흑자를 달성했다”면서 “최소의 비용으로 최대의 효과를 달성한 경제올림픽을 실현했다. 당초 재정부문에서 2억6600만달러(3000억원) 안팎의 적자가 날 것이라는 우려를 씻어냈다”고 말했다.
 
조직위측은 경기 시설에 대한 사후 활용과 평창올림픽기념재단 설립을 포함한 올림픽 유산 계획도 함께 발표했다. 평창올림픽을 치른 12곳의 경기장은 ‘경기 용도(sport event)’ 사용을 원칙으로 하며, 사후 활용 계획이 세워지지 않은 경기장의 경우 중앙정부와 강원도가 관리ㆍ운영비 부담 비율을 협의해 관리할 예정이다. 특히나 2022년 베이징 겨울올림픽의 훈련장으로 평창 시설물이 활용될 수 있도록 국제스포츠연맹들과 적극적으로 협의를 진행해나갈 예정이다.
 
이희범 평창올림픽조직위원장이 제133차 IOC 총회에 참석해 최종 보고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

이희범 평창올림픽조직위원장이 제133차 IOC 총회에 참석해 최종 보고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

 
아울러 잉여금을 활용해 평창올림픽기념재단을 설립, 스포츠 진흥 및 발전을 이끌기로 했다. 재단의 사업 내용은 정부와 강원도, 조직위가 협의 중이다.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은 평창조직위의 보고를 받은 뒤 “우리는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가 모든 면에서 대단히 성공적인 올림픽을 개최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축하의 뜻을 전한다”면서 “평창올림픽 잉여금 중 IOC의 지분을 한국 스포츠 발전을 위해 평창에 기부하겠다”고 깜짝 발표했다.
 
평창올림픽 폐회식에 등장한 인면조. [뉴스1]

평창올림픽 폐회식에 등장한 인면조. [뉴스1]

 
올림픽 잉여금 중 IOC의 지분은 20%로, 평창올림픽 흑자 규모를 5500만달러로 산정할 경우 1100만달러(125억원)에 해당하는 액수다. 평창올림픽 개막에 앞서 IOC와 대한체육회, 강원도가 함께 서명한 ‘개최도시협약서(45조)’에 따르면 잉여금이 발생할 경우 IOC와 대한체육회에 각각 20%씩 배정하고, 나머지 60%는 조직위원회가 대한체육회와 협의해 체육 진흥 목적으로 사용하도록 명시하고 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이희범 평창올림픽조직위원장이 제133차 IOC 총회에 참석해 최종 보고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

이희범 평창올림픽조직위원장이 제133차 IOC 총회에 참석해 최종 보고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