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풍등에 뚫린 고양 저유소…스리랑카인 체포

중앙일보 2018.10.09 00:13 종합 1면 지면보기
경기도 고양시에서 발생한 저유소 휘발유 탱크 폭발 사고는 20대 스리랑카인이 날린 열기구(풍등) 때문인 것으로 조사됐다.
 

저유소 잔디밭 떨어져 ‘17시간 불’
공사장 인부 … 방화 여부도 조사

경기도 고양경찰서는 8일 중실화 혐의로 스리랑카 국적의 A(27)를 긴급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는 화재 발생 직전인 지난 7일 오전 10시50분쯤 고양시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 저유소 인근에 있는 강매터널 공사장에서 풍등을 날려 저유소 휘발유탱크에 불이 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관련기사
 
경찰에 따르면 A가 날린 풍등이 저유소 잔디밭에 떨어지면서 불이 났다. 이 불씨가 휘발유탱크의 유증 환기구를 통해 내부로 들어가면서 폭발이 일어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강매터널 공사장과 저유소 사이 거리는 300m 정도 된다. 경찰은 사고 당일 인근 폐쇄회로TV(CCTV)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저유소 잔디밭에 풍등이 떨어져 불이 나는 모습을 확인했다. 이후 풍등이 날아온 방향 등을 추적해 A가 풍등을 날린 것을 확인하고 이날 오후 4시30분쯤 긴급 체포했다. 경찰 조사 결과 비전문취업비자(E-9)로 입국한 A는 불이 난 저유소 인근의 터널 공사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A는 호기심에 풍등을 날렸다고 말했다. 하지만 방화 가능성은 없는지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7일 오전 10시56분쯤 발생한 휘발유탱크 폭발 화재는 17시간 만인 8일 오전 3시58분쯤 완전히 꺼졌다.
 
고양=전익진·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