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 풍계리 사찰 수용 … 미국 “사찰단 곧 방북”

중앙일보 2018.10.09 00:10 종합 1면 지면보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8일 “북한과 미국이 곧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합의하는 대로 사찰단이 미사일 엔진 테스트 시설과 풍계리 핵실험 시설을 사찰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7일 평양과 서울을 잇따라 방문한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중국으로 떠나기 전 언론 브리핑에서 “비핵화 협상에 중대한 진전을 이뤘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그는 또 2차 북·미 정상회담을 개최하기 위한 세부사항 합의에 “상당히 근접했다”면서도 “때로는 마지막 간격을 좁히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의 사찰 수용 방침을 전날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했다고 청와대 측은 밝혔다.
 

폼페이오 “비핵화 중대한 진전”
2차 북·미 정상회담 여건 마련

“김정은 곧 방러, 시진핑 방북 전망”
문 대통령, 북·중 정상 일정 거론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북·미 정상회담 성사를 위한 조건 중 하나로 북한이 풍계리 등의 사찰을 수용한 것”이라며 “영변 핵시설 등 다른 시설을 포함한 추가 조치에 대해서는 북·미 협의체의 논의를 통해 북·미 정상이 직접 발표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전날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폼페이오 장관에게 “조만간 조·미(북·미) 수뇌회담과 관련한 훌륭한 계획이 마련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관련기사
 
문재인 대통령도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이번 (폼페이오 장관) 방북으로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조기에 열릴 수 있는 분위기와 여건이 조성됐다”고 말했다. ‘조기 개최’는 11월 6일 미국의 중간선거 이전을 뜻한다. 문 대통령은 이어 “북·미 정상회담과 별도로 조만간 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북한 방문이 이뤄질 전망”이라며 “또한 북·일 정상회담 가능성도 열려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바야흐로 한반도에 새로운 질서가 만들어지고 있으며, 이는 동북아의 새로운 질서로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이 제3국 정상의 일정을 거론한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김 대변인은 이에 대해 “여러 통로를 통해 얻은 정보에 바탕해 한 말”이라며 관련국과의 사전 협의를 시사했다. 실제로 지난 7일 북한 화물기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북·러 수교 70주년인 오는 12일을 전후해 김 위원장이 러시아를 찾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 화물기는 6월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때 김 위원장의 벤츠 차량을 운반했던 기종이다.  
 
외교가에선 시 주석의 방북이 아르헨티나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11월 30일)가 열리기 전인 다음 달 중에 이뤄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청와대는 신중한 입장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번 폼페이오-김정은 회담은 처음부터 결론을 내는 자리가 아니었다”며 “특히 북핵의 핵심인 영변 시설을 포함해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등 북한의 ‘마지막 협상 카드’까지는 나아가지 못했다”고 말했다. 
 
강태화·위문희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