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 영변 핵 얘기하더니 돌연 풍계리 사찰 왜?

중앙일보 2018.10.09 00:03 종합 5면 지면보기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4차 방북이 여러 측면에서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회담장 배석 인물도 기존과는 달라졌다. 3대 포인트를 정리해 본다.
 

폼페이오 방북 3대 관전 포인트
북, 미국 상응 조치에 불만 가능성
IAEA 시료 채취 수용 여부는 몰라
‘이른 시일’ 정상회담도 해석 분분

김영철 회담 빠지고 김여정 배석
강경파 배제 미 요구 수용 모양새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오른쪽 둘째)이 지난 7일 평양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면담한 뒤 김여정 부부장으로부터 봉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오른쪽 둘째)이 지난 7일 평양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면담한 뒤 김여정 부부장으로부터 봉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① 사찰 대상이 왜 풍계리인가=미 국무부는 이날 회담 뒤 헤더 나워트 대변인 명의의 발표문을 통해 “김 위원장은 풍계리 핵실험장이 불가역적으로 해체됐는지를 확인하기 위한 사찰단(inspectors)의 방문을 초청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지난 4·27 판문점 남북 정상회담에서 풍계리 핵실험장을 한국과 미국의 전문가와 언론인들을 초청해 폐쇄조치한다고 발표했다. 그리고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20일 전인 지난 5월 24일 한국과 미국 등 5개국 취재진을 불러 핵실험장 갱도를 폭파했다. 다만 약속했던 전문가들의 참관은 없었다.
 
이를 두고 당시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검증할 국제 참관단이 없었다”고 이의를 제기했다. 그런 점에서 북한이 이번에 ‘풍계리 사찰단’ 카드를 꺼내든 것은 “못 믿겠으면 와서 보라”는 차원이기도 하다. 다만 이미 지난달 평양 남북 정상회담에서 ▶미국이 상응하는 조치를 할 경우 영변 핵시설의 영구 폐기 ▶동창리 미사일 엔진실험장과 발사대 폐기 및 참관 수용까지 합의한 마당에 다시 6개월 전 버전인 풍계리로 돌아가는 건 뭔가 미국이 제시한 ‘상응하는 조치’와 북한 요구가 맞지 않았을 가능성도 있다.
 
관련기사
 
또 하나는 미 국무부 발표에선 ‘불가역적으로 해체됐는지를 확인하기 위한 사찰단’이라고 표현했지만 북한 측 발표에선 이와 관련된 언급이 없다는 점이다. 국무부 발표문만 보면 미국 측은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미 전문가들을 동원해 시료 채취까지 하는 것을 상정하는 듯하나, 북한 측과 어디까지 합의했는지는 미지수다.
 
② 김영철은 회담에서 왜 빠졌나=7일 회담에는 북한 측에선 김 위원장,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통역 등 세 명이 나왔다. 1, 2차 폼페이오 방북 때는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이 빠짐없이 김 위원장 바로 옆에 단독 배석했다. 3차 방북 때는 김 위원장이 나서지 않고 김 부위원장이 폼페이오를 직접 상대했다. 그동안 미국 측은 “김 부위원장은 지나치게 강경해 도무지 말이 안 통한다”며 협상 창구를 바꿔줄 것을 요구해 왔다고 한다. 따라서 이번 4차 방북 때 김 부위원장 대신 여동생인 김여정을 회담에 배석시킨 것은 미국 측의 이 같은 분위기를 배려한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③ 2차 북·미 정상회담 언제 열리나=그 시기에 대해 폼페이오는 “가급적 이른 시일에 개최하기로 의견을 모으고 구체적인 협의를 계속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조선중앙통신은 8일 “조만간 2차 조·미(북·미) 수뇌회담과 관련한 훌륭한 계획이 마련될 것”이라고 했다. 문맥으로 보면 아직 2차 정상회담 시기에 대해 확정 못했고, 추후 실무협상을 통해 조율해 나가기로 한 것처럼 보인다. 이 경우 사실상 중간선거(11월 6일) 이전의 회담은 어려운 것 아니냐는 분석이 가능하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북한 방문, 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이 임박한 상황에서 10월 중 북·미 회담은 물리적으로 힘들다는 관측도 나온다. 다만 역으로 중간선거가 끝나면 11월 내내 미국 내 모든 언론과 국민의 관심이 선거 결과로 몰릴 게 뻔한 상황이라 여론의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길 원하는 트럼프로선 중간선거 이전에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선호할 수 있다는 분석도 있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