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 지급준비율 또 내려 198조원 푼다

중앙일보 2018.10.09 00:02 종합 14면 지면보기
미국과의 무역전쟁 속에서 비틀거리는 중국 경제를 떠받치기 위해 중국 정부가 또다시 돈을 풀기로 했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오는 15일부터 대형 상업은행과 외자 은행의 지급준비율을 1%포인트 추가로 내린다고 7일 발표했다. 이에 따라 현재 15.5%인 지준율은 14.5%로 내려간다.
 

15일 1%p 인하 단행, 14.5%로
올해 4번째 … 무역전쟁 실탄 확보
내리막 증시 살리고 기업 지원

인민은행은 이날 성명을 통해 “중국의 실물경제 발전을 지원하고 은행 및 금융시장의 유동성 최적화, 금융비용 절감을 위해 지급준비율 인하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 “지준율 인하로 금융기관이 중소기업 및 민간 기업에 대해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중국 정부가 추락하는 증시를 살리고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한 경제적 타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이번 조치를 했다고 분석한다. 금융회사 모건스탠리의 로빈 싱 수석 중국 이코노미스트는 “끊임없는 무역 갈등 속에서 경제를 연착륙시키기 위해 당국자들이 완화적 정책을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중국 경제는 미국의 관세 폭탄으로 휘청이고 있다. 상하이증시는 올해 들어 약 15% 하락했다. 1월 최고 3559.46을 기록한 상하이종합지수는 8일 2716.51로 마감했다. 위안화 가치는 무역전쟁이 가시화되던 4월 중순 이후 지금까지 9% 이상 떨어졌다.
 
인민은행은 이번 지준율 인하 조치로 시중에 1조2000억 위안(약 198조원)어치 자금이 풀리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 가운데 4500억 위안(약 10조7000억원)은 이달 만기가 돌아오는 은행 단기채무 상환에 쓰이고, 나머지 7500억 위안은 금융 시장에 투입된다.
 
인민은행의 지준율 인하 조치는 올해 들어 네 번째다. 지난 7월에도 대형 상업은행 등을 대상으로 지준율을 0.5%포인트 인하했다.
 
중국이 잇따라 돈을 푸는 것은 무역전쟁 장기화에 대비한 포석이다. 스탠다드차타드은행의 딩솽 이코노미스트는 “미·중 무역전쟁 상황에서 중국 정부는 올해 성장률 목표 달성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다”며 “경제가 취약해지는 걸 방관할 수 없다”고 말했다. 올해 중국 정부의 목표 성장률은 6.5%다.
 
미국은 중국산 수입품 2500억 달러 규모에 10~25% 추가 관세를 부과하며 중국을 압박하고 있다. 나머지 2570억 달러에 대해서도 관세를 매기겠다고 위협하고 있다. 미국이 7월부터 관세 전쟁을 벌인 이후 중국 제조업 지표는 악화하고 있다. 지난달 신규 수출 주문액은 2016년 이후 가장 낮았다. 신용정보기관 피치는 내년도 중국 성장률 전망치를 0.2%포인트 낮춘 6.1%로 하향 조정했다.
 
유동성 공급으로 경제 성장을 유지하겠다는 계획은 위험을 내포하고 있다. 이미 하락세인 위안화 가치를 더 떨어뜨릴 수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위안화 약세는 중국 제조업의 수출경쟁력을 키워주지만 지나치면 중국 경제 전체가 약화하거나 자본 유출 우려를 낳을 수 있다. 이런 위험을 감수하고 중국 정부가 유동성을 확대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박현영 기자 hypar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