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벨경제학상에 윌리엄 노드하우스·폴 로머…'기후변화' 연구

중앙일보 2018.10.08 18:55
2018 노벨경제학상 수상자로 선정된 윌리엄 노드하우스 미국 예일대 교수와 폴 로머 뉴욕대 교수. [사진 노벨위원회 홈페이지]

2018 노벨경제학상 수상자로 선정된 윌리엄 노드하우스 미국 예일대 교수와 폴 로머 뉴욕대 교수. [사진 노벨위원회 홈페이지]

올해 노벨경제학상의 영예는 기후변화와 경제적 관계를 연구한 윌리엄 노드하우스 예일대 교수와 폴 로머 뉴욕대 교수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8일(현지시간) 노드하우스와 로머 교수를 2018 제50회 노벨경제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노벨위원회는 “올해 수상자는 우리가 장기적이고 지속가능한 경제 성장을 창출하는 방법에 대한 우리의 가장 기초적인 질문에 답하는 방법을 고안했다”며 “그들의 공헌은 우리에게 기술 혁신과 기후 변화의 원인, 결과에 대한 근본적인 통찰력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노드하우스 교수는 온실가스 배출로 인해 야기된 문제들에 대한 효과적인 대처 방안으로 각국에 ‘탄소세’를 부과하는 방안 등을 제시하는 등 기후변화와 관련한 경제모형 개발에 업적을 남겼다. 그는 온실가스 감축, 탄소 비용 산출 등과 같은 공동의 목적 달성을 위한 국제협약 등에 관해서도 연구했다.
 
로머 교수는 기술진보가 경제성장에 미치는 영향을 규명한 ‘내생적 성장’ 이론의 선구자로 2016년 10월부터 지난 1월까지 세계은행 수석 이코노미스트 겸 수석 부총재를 지냈다.
 
수상자에게는 노벨상 메달과 증서, 900만 스웨덴 크로나(약 11억2000여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