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중 영화시나리오포럼 및 한‧중 시나리오 공모전 시상식

중앙일보 2018.10.08 18:05
(재)한중문화센터와 (사)부산국제영화제가 공동 주최한 2018 한‧중영화시나리오포럼이 전양준 집행위원장, 최진화 영화의 전당 사장, (재)한중시나리오작가협회 허성수 이사장, 한국영화인협회 지상학 총회장, 서울독립영화제 김동현 집행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5일 성황리에 개최됐다.
 
2017년 제1회 한중영화시나리오 포럼의 성공적인 개최에 힘입어 올해는 중국에서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1983년 창립된 중국 유일한 영화작가 조직으로 현재 800여 명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는 중국영화문학학회의 왕하이린(汪海林) 부회장, 완메이쓰지에(Perfect World) 리우닝(刘宁) 부총재, 완다미디어 제3제작소 우타오(吴涛) 총경리, 쿤츠 픽쳐스의 리군(李鲲) 대표와 중국 최대영화관 보유사인 따디미디어 짱췬(张群) 대표 등이 참석했다.
 
특히 올해에는 2017년 포럼의 결과인 ‘한중 영화시나리오 공모전’이 결실을 보아 중국 2명, 한국 2명 등 4명의 작가가 수상을 하였다. 중국 측 최우수상은 익수(溺水)의 끼오보(高博), 우수상은 생장(生长)의 리유밍웨이(刘明威), 한국 측 최우수상은 노량-쌍용지해의 김관빈, 우수상은 율성의 서정미, 천윤정 작가가 당선됐다.  
 
씨네21의 이화정 기자가 포럼 전체 진행을 맡았고, 중국 측 패널로는 중국영화문학학회 왕해림 부회장, 완미세계 리우닝 부총재, 완다 제3제작소의 오도 총경리, 한국에서는 쏠레어파트너스 최평호 대표, 한국시나리오작가조합 김병인 대표가 참여하였다.  
 
중국영화문학학회 왕하이린 부회장은 “이러한 시나리오 포럼이 베이징에서도 열리면 좋겠다. 양국 간 현안도 많이 해소되었기 때문에 영화인이 함께 논의할 수 있는 자리가 계속 있었으면 한다”고 하였다. 한편 쏠레어파트너스 최평호 대표는 “예술과 산업을 구분할 필요가 있다. 창작자는 원석이고 투자자는 창작자와 상호 많은 소통 과정이 있어야 한다”고 하였다. 단순한 한‧중 간의 교류 차원을 뛰어넘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인적 교류의 중요성이 공통으로 강조되었고 실질적이고 체계적인 교류의 장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번 행사를 주최한 (재)한중문화센터의 노재헌 원장은 “2017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처음으로 영화시나리오를 주제로 진행한 포럼에 이어 올해 2회째를 성공리에 개최하게 되었고 작년보다 좀 더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협력이 가능한 대안들이 도출되었다. 특히 한중시나리오 공모전이라는 가시적인 결과물이 도출된 포럼으로 앞으로도 한‧중 영화인들의 실질적인 교류플랫폼으로 지속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하였다.
 
(재)한중문화센터는 한‧중 간 다양한 교류를 통해 새로운 시대를 이끌어갈 문화적 가치 발굴 및 공유를 목표로 2012년 설립되었고, 2016년 8월 이후 ‘실크로드 중국영화 전용관’을 운영하며 다양한 장르의 중국영화를 한국 관객에게 선보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