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립대 정재일 교수,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에 선정

중앙일보 2018.10.08 18:03
서울시립대학교(총장 원윤희)는 물리학과 정재일 교수가 2018년도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기초과학 부분에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은 삼성전자가 국가 과학기술 발전을 위해 10년간 1조5000억원을 출연하는 공익사업으로 2013년에 시작했다. 기초과학, 소재기술, ICT 3개 연구분야에서 매년 3차례 지원, 2018년 하반기까지 466개 과제에 총 5942억원의 연구비를 지원하고 있다.  
 
정재일 교수는 ‘위상 플랫밴드 생성 및 제어를 위한 이차원 초격자 연구’를 주제로 전자의 위상기하적 특성과 전자간의 상관관계가 강하게 나타내는 좁은 띠너비의 플랫밴드 구현을 위한 이차원 초격자 구조에 대한 연구를 진행할 것이다.  
 
반데르발스 이차원 소재는 2004년도의 그래핀 박리 및 양자홀 현상 측정 결과를 시발점으로 지난 14년간 활발히 연구가 진행되어 온 주제이다. 하지만 올해 최근에 들어서야 이차원 소재 적층 구조의 위상기하적 상태와 전자 상호작용으로 유도된 특이한 물리적 특성에 관련된 연구가 집중적인 관심을 끌기 시작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