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화장실에 무릎 꿇리고 발길질…제천 여중생 집단 폭행

중앙일보 2018.10.08 17:09
페이스북에 올라온 제천 여중생 피해 사진. [사진 페이스북]

페이스북에 올라온 제천 여중생 피해 사진. [사진 페이스북]

 
충북 제천에서 또래 학생들이 여중생 1명을 공중화장실에 가둬놓고 집단 폭행한 사건이 발생했다.

"트라우마 시달리고 있다"…피해학생 지인이 SNS 폭로
경찰·교육청 집단폭행 여부 확인 중

8일 충북 제천교육지원청에 따르면 제천의 모 중학교에 다니는 A양(15)이 지난 1일 오후 10시부터 이튿날 2일 오전 7시까지 제천의 한 공중화장실에서 또래 학생 4명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글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라왔다.
 
A양의 지인은 이 글에서 “가해자들이 친한 동생(A양)을 공중화장실에 데려가서 무릎을 꿇게 한 뒤 감금시키고 물에 적신 휴지를 얼굴에 던졌다”며 “발로 가슴과 팔을 걷어차고 얼굴에 폭행을 가했다”고 주장했다. 또 “가해 학생들은 A양 머리에 담뱃재를 털고 음료수를 얼굴에 뿌렸다”며 “집단폭행은 이튿날 오후 5시 제천의 한 공원에서도 있었다”고 했다.
한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라온 제천 여중생 피해 사건 글. [사진 페이스북 캡처]

한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라온 제천 여중생 피해 사건 글. [사진 페이스북 캡처]

 
이 글은 유명 페이스북 페이지에 A양이 공중화장실에서 폭행당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과 함께 게시되면서 퍼졌다. 사진 속 피해자는 화장실과 도로 등에서 무릎을 꿇고 있다. 몸에 멍이 들고 입술에 염증이 생긴 사진도 게시됐다. 피해자 친구로 보이는 네티즌은 “제 친구가 아직도 트라우마와 후유증이 생겨서 저녁에 잠도 잘못 자고 신고하면 또 때릴까 봐 계속 걱정을 한다”며 “하도 맞아서 볼과 입술이 다 부었다. 제 친구가 자신감을 갖고 당당하게 다닐 수 있게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지난 7일 ‘제천에서 15살 여중생 집단폭행 사건’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있다. 이 청원인은 가해자 4명의 신원 일부도 공개했다. 제천교육지원청 관계자는 “피해 학생과 가해자로 지목된 학생들을 상대로 집단폭행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며 “A양 부모에게 확인한 결과 A양의 외상은 크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병원에서도 ‘상처가 상당히 경미하다’는 소견을 내놨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1박 2일 동안 계속해서 A양을 폭행했는지는 추가 확인이 필요하다. 다만 담뱃불로 A양을 가해했다는 내용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와 있는 제천 여중생 집단폭행 사건. [사진 청와대 홈페이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와 있는 제천 여중생 집단폭행 사건. [사진 청와대 홈페이지]

 
가해 학생으로 지목된 4명 중 1명은 고교를 중퇴했고, 가해 여중생 3명은 장기 결석 중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A양과 평소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을 인지한 경찰은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
 
제천=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