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주민들 "의류·먹거리 대부분 중국산…북한 경제 중국에 종속될까 걱정"

중앙일보 2018.10.08 16:03
중국 위안화와 달러. [중앙포토]

중국 위안화와 달러. [중앙포토]

북한 주민들이 북한 경제가 중국에 종속되는 게 아니냐며 크게 우려하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일 보도했다.  

 
RFA는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의 큰손들이 북한의 알짜배기 산업에 대규모로 투자하고 있다. 장마당이나 상점에서 유통되는 화폐도 모두 중국 위안화뿐"이라며 이같이 보도했다.  
 
소식통은 "과거 라선경제특구에 진출한 중국인 투자자들은 대부분 중국의 조선족들이었다"면서 "하지만 올해 들어 조선족투자자들은 점차 줄어들고 중국 본토의 한족 큰 손 자본가들이 서서히 우리의 중요한 사업체를 잠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함경북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라선특구의 장마당은 마치 중국현지 시장을 방불케 한다"면서 "가끔 볼 수 있었던 우리(북한)돈은 찾아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위안화가 우리 장마당의 공식유통 화폐로 자리 잡으면서 주민들은 여기가 어느 나라 땅인지 모르겠다며 불평을 터뜨린다"면서 "장마당에 나온 의류나 먹거리 등 물건도 대부분 중국산이고 통용되는 화폐까지 위안화이니 우리 경제가 중국에 존속되는 것 아니냐는 불안감이 생기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