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종차별’ 논란 베컴 아들…“돈 벌러 오지 마라” 中 네티즌들 분노

중앙일보 2018.10.08 09:59
[사진 브루클린 베컴 인스타그램]

[사진 브루클린 베컴 인스타그램]

축구스타 데이비드 베컴의 아들 브루클린 베컴이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문제가 된 건 그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이탈리아 여행 관련 게시물이다.
 
브루클린은 최근 아시안 식품이 즐비한 현지 상점, 중국인으로 추정되는 여행객들의 사진을 게재하며 “이탈리아 같은 곳은 없다”는 문구를 남겼다. 이 게시물엔 브루클린의 남동생인 로미오 베컴과 크루즈 베컴 등이 ‘좋아요’를 표했다.  
 
[사진 브루클린 베컴 인스타그램]

[사진 브루클린 베컴 인스타그램]

 
브루클린의 게시물은 곧 중국 온라인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됐다. 동양인이 많아 이탈리아 같지 않다는 의미로 해석된다며 ‘인종차별’이란 지적이 나온 것이다. 이에 많은 중국 네티즌은 그의 인스타그램을 찾아 “본인도 이탈리아를 방문한 여행객이지 않으냐” 등의 댓글을 남기며 강하게 항의했다. 또 그가 지난 2016년 중국의 통신기기업체 화웨이의 광고모델이었던 점을 거론하며 “다시는 돈 벌러 중국에 오지 마라”고 비판하는 이도 있었다.
 
논란이 일자 브루클린은 문제의 게시물을 삭제했다. 그러나 비난 여론은 쉽게 가라앉지 않았고, 브루클리의 부친 데이비드 베컴과 모친 빅토리아 베컴의 인스타그램에도 비난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지난해 미국 유명 모델 지지 하디드는 아시아인 비하 행동으로 물의를 빚고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빅토리아 시크릿 쇼에 서지 못한 바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