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관리들, 트럼프 정상회담 하러 평양 오면 좋겠다고 해"

중앙일보 2018.10.08 01:41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7일 평양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 2차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된 논의를 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북한 관리들이 “2차 정상회담을 위해 도널드 트럼트 대통령이 북한에 오면 좋겠다”는 의견을 밝혔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NYT, 북한 관리들과 폼페이오 수행원 간 대화 공개
"김성혜 통일전선부 실장, 트럼프 '관대하다'고 평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7일 평양에서 회담을 마친 후 점심 식사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 폼페이오 장관 트위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7일 평양에서 회담을 마친 후 점심 식사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 폼페이오 장관 트위터]

NYT는 이날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관련 기사에서 “별도의 방에서 폼페이오 장관 수행단과 식사를 같이한 북측 관리들이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두 번째 정상회담을 하러 평양을 방문하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는 북한이 2차 북·미 정상회담 장소로 평양을 희망하고 있음을 에둘러 표현한 것으로, 미국 측의 의중을 떠보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북측 인사들과 미국측 수행단의 식사는 김 위원장과 폼페이오 장관이 오찬을 하던 시간 동안 별도의 장소에서 이뤄졌을 것으로 보인다. 
 
NYT는 특히 이 자리에서 북측 인사들 중 한 명인 김성혜 통일전선부 통일전선 책략실장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관대하다”고 평가하며 북·미 양국은 “트럼프 대통령이 아니었으면 여기까지 오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북측 인사들은 또 다음 달 열리는 미국의 중간선거에 대해서도 질문하며 관심을 표했다고 NYT는 전했다. 
 
이번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에는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앤드루 김 중앙정보국(CIA) 코리안미션센터장, 엘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보좌관, 성 김 주필리핀 대사,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 등이 동행했다.
이영희 기자 misquic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