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결혼 생활 일찍 졸업해버릴까...여성의 3분의 1은 ‘졸혼’ 찬성

중앙일보 2018.10.07 09:18
탤런트 백일섭씨가 JTBC 일일극 '더 이상은 못 참아' 제작발표회가 진행된 호암아트홀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백씨는 졸혼 사실을 공개해 주목받았다.

탤런트 백일섭씨가 JTBC 일일극 '더 이상은 못 참아' 제작발표회가 진행된 호암아트홀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백씨는 졸혼 사실을 공개해 주목받았다.

 이혼하지 않는 대신 별거하거나 생활공간을 분리하는 '졸혼'에 대해 여성의 3분의 1은 찬성하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삼성생명 은퇴연구소가 7일 발표한 '2018 은퇴백서'에 따르면 조사 대상인 25∼74세 2453명 중 남성은 22%, 여성은 33%가 졸혼에 대해 긍정적 견해를 보였다. 연구소는 
 
"현재의 중년층이 은퇴 연령기에 이를 경우 졸혼이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의 한 형태로 자리 잡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퇴직자들의 퇴직 이후 준비는 여전히 충분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 은퇴연령부터 예상 연령보다 5~8세 낮았다. 비은퇴자 1953명이 꼽은 은퇴 예상 연령은 평균 65세, 은퇴자 500명이 예상했던 은퇴연령은 62세였지만 은퇴자들의 실제 은퇴연령은 57세였다.  
 
건강문제(33%), 권고사직 등 비자발적 퇴직(24%) 등이 조기은퇴 사유였다. 연구소는 "사전 준비가 충분하지 못한 상황에서 돌발적인 은퇴가 이뤄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풀이된다"고 했다.
 
또 응답자들은 현재 생활비가 월 222만원, 은퇴 후 최소 생활비는 월 198만원이 필요할 것으로 봤다. 하지만 은퇴 후 '여유로운 생활'을 위해선 290만원이 필요하다고 응답해 이상과 현실 간의 간극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예상보다 빨리 일을 그만둘 경우 소득을 확보할 계획이 없는 비은퇴자가 83%를 차지했다. 그러면서도 85%가 퇴직 후에도 계속 일하고 싶다고 응답했다. 재취업할 경우 희망하는 최소 급여는 194만원이다. 격년으로 발간되는 은퇴백서에서 희망 최소 급여는 2014년 200만원, 2016년 221만원이었다.
 
노후 생활비에 필요한 ‘3층(공적ㆍ개인ㆍ퇴직) 연금’에 모두 가입된 비은퇴 가구는 20%에 그쳤다. 연금 자산이 전혀 없다는 가구도 14%에 달했다. 노후를 위해 정기적으로 저축한다는 가구도 2개 중 1개꼴이었다. 저축 금액은 월 30만∼50만원 수준이었다.
 
자산의 ‘부동산 쏠림’ 현상도 심했다. 비은퇴 가구는 총자산의 63%가 현재 거주하는 주택이었다. 거주 외 부동산까지 합치면 부동산 자산의 비중은 77%에 달했다. 채는 가구당 평균 9천380만원이었다. 연구소는 “부동산 자산 편중 현상이 과도하다. 은퇴 후 삶을 부동산 자산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구조로, 부동산 가치 하락 시 급격한 재무 악화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노후 의료비 마련 방안은 민영 건강보험(73%), 금융상품(62%), 부동산 등 현물자산(38%) 순서로 꼽았다. 50대 응답자의 약 90%는 1개 이상 민영 건강보험에 가입한 상태였다.
 
은퇴자의 57%는 ‘미리 준비하지 못해 후회하는 보험상품이 있다’고 응답했다. 의료비를 준비하지 못한 은퇴자의 46%가 의료실비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것을 후회했고, 의료비를 준비한 은퇴자는 장기간병보험(LTC)과 치아보험을 꼽았다.
 
연구소는 자녀부양을 노후준비보다 우선시하는 태도도 우리나라 노후준비의 문제라고 지목했다. 자녀가 있는 비은퇴
자의 53%는 ‘노후준비가 어렵더라도 자녀를 우선 지원하겠다“고 응답했다. 그러나 노후에 자녀가 자신을 돌봐줄 것으로 기대하는 경우는 20%에 불과했다. 
 
은퇴자들은 평균 71세는 돼야 ’노인‘이라고 인식했다. 비은퇴자들이 꼽는 노인의 연령은 평균 69세 이상이었다. 은퇴자들 사이에서 60세를 노인으로 여기는 응답자는 1명도 없었다.
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