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태원 SK회장 내연녀에 악성댓글 단 60대 여성 벌금형

중앙일보 2018.10.04 23:41
9월 18일 저녁 목란관 만찬장에서 최태원 SK 회장이 만찬장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9월 18일 저녁 목란관 만찬장에서 최태원 SK 회장이 만찬장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내연 관계를 유지한 여성의 기사에 허위 댓글을 게시한 60대 여성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인천지법 형사12단독 이영림 판사는 4일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위반(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A(62·여)씨에게 벌금 100만원을 선고했다.  
 
이 판사는 "피해자에 대한 모욕적, 경멸적 문구를 포함하는 글을 반복적으로 게시했다"며 "비방의 목적이 인정된다"고 판시했다.  
 
A씨는 2016년 2월 최 회장의 내연녀 관련 기사에 허위 댓글을 게시하는 등 같은해 6월 30일까지 총 5차례 허위 댓글을 쓴 혐의로 기소됐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