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명균 "남북 두 정상이 평화·번영의 새 길 열었다"

중앙일보 2018.10.04 23:00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남북 관계자들이 4일 오후 평양대극장에서 열린 10.4선언 11주년 기념 민족통일대회 환영공연에 참석해 박수를 치고 있다. 왼쪽 두 번째부터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조명균 통일부 장관, 김영대 조선사회민주당 중앙위원회 위원장(최고인민회의 부의장),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공동취재단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남북 관계자들이 4일 오후 평양대극장에서 열린 10.4선언 11주년 기념 민족통일대회 환영공연에 참석해 박수를 치고 있다. 왼쪽 두 번째부터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조명균 통일부 장관, 김영대 조선사회민주당 중앙위원회 위원장(최고인민회의 부의장),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공동취재단

10·4선언 11주년 기념 민족통일대회 참석을 위해 평양을 방문한 조명균 장관이 환영만찬에서 "남과 북이 같은 마음으로 한결같이 노력해 왔기에 오늘의 평화를 만들어 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조명균 장관은 4일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열린 10·4선언 11주년 기념 민족통일대회 환영만찬에서 "우리 대표단을 따뜻하게 맞아준 이선권 위원장과 북측 관계자 여러분 고맙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조 장관은 "9월 남북정상회담 이후 2주 만에 다시 평양에 왔다. 평양과 서울이 이렇게 가깝다. 북측 관계자분들도 동료처럼 반갑다"라며 "이렇게 가까운 우리 남과 북이 10·4선언을 함께 기념하게 되기까지 11년이 걸렸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역사적인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의 바탕 위에서 남북의 두 분 정상은 판문점 선언과 평양 공동선언으로 평화와 번영의 새 길을 열었다"며 "남북의 소중한 약속들을 이제 구체적으로 실현해 나가자는 것이 평양 공동선언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다방면의 교류와 협력을 확대해 남북관계를 새롭고 높게 발전시켜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장관은 "남북은 비무장지대를 평화지대로 만들기 위한 준비도 시작했다. 대립의 경계선을 공존의 공간으로 넓힌다면 번영의 물결이 일렁일 날도 머지않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두 분 정상께서 굳게 약속하셨듯이 후손이 살아갈 한반도는 핵무기와 핵 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이어야 한다"라며 "항구적인 평화를 위해 더욱 긴밀하게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평양=공동취재단,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