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영표 “한국당, 여전히 장관 청문회 중…머릿속에 정쟁뿐이냐”

중앙일보 2018.10.04 18:02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4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 향한 야당의 공세와 관련, “자유한국당은 여전히 장관 청문회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홍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들은 정부가 어떤 비전을 가지고 정책을 실행하고 있는지, 잘하는지, 부족한지가 궁금하실 것”이라며 “그 궁금함을 대변해서 질의해야 할 국회의원이 아직도 교육부 장관의 인사청문회를 우려먹고 있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사회 분야 교육정책 질의를 하는 한국당 의원은 한 명도 없었다”며 “한국당, 여전히 머릿속에는 정쟁뿐이냐”라고 반문했다.
 
이어 “우리 여당은 원팀이 돼 강력히 이의제기하겠다”며 “본회의장을 사수하고 철저히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홍 원내대표는 트위터에 “장관 청문회를 항의하다 힘 좀 썼다”며 “대정부질문답게 머리 좀 쓰는 날이 됐으면 한다”는 글을 올렸다.
 
4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대정부 질문에서 자유한국당 이철규 의원이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자질 및 임명문제를 제기하자 홍영표 원내대표(오른쪽)가 이주영 국회부의장에게 강하게 항의하고 나섰고 이에 김성태 원내대표가 이를 제지하며 두 원내대표가 가벼운 몸싸움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4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대정부 질문에서 자유한국당 이철규 의원이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자질 및 임명문제를 제기하자 홍영표 원내대표(오른쪽)가 이주영 국회부의장에게 강하게 항의하고 나섰고 이에 김성태 원내대표가 이를 제지하며 두 원내대표가 가벼운 몸싸움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대정부질문 과정에서 유 부총리에 대한 야당 의원들의 공격이 이어지자, 국회의장석 앞으로 나가 사회를 보던 이주영 국회부의장에게 항의했다.
 
이 과정에서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제지하면서 두 원내대표 간 가벼운 몸싸움이 벌어졌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