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출근길 서울 지하철 결핵환자 탑승 소동…승객 전원 하차

중앙일보 2018.10.04 14:16
지하철 3호선 자료사진. [연합뉴스]

지하철 3호선 자료사진. [연합뉴스]

4일 출근길 서울 지하철에 결핵 환자가 탑승해 승객 전원이 출근길 열차에서 하차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서울교통공사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18분쯤 지하철 3호선 구파발행 경찰병원역에서 “환자복을 입고 있는 사람이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현장에 나간 직원은 대청역에서 60대 남성 A씨를 하차시켰다.
 
A씨는 직원에게 스스로 결핵 환자라고 밝혔으며, 소방대원이 검사한 결과 실제 활동성 결핵 환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은평구의 한 결핵 전문병원으로 이송됐다.
 
서울교통공사는 A씨가 결핵 환자라는 통보를 받은 직후인 오전 9시쯤 지하철 3호선 안국역에서 해당 열차에 타고 있던 승객들을 전원 하차시키고, 소독을 위해 열차를 회송조치 했다.
 
당시 열차 안에는 출근하는 직장인 등으로 다소 붐볐으며, 일부 승객은 다른 대중교통을 이용하려고 출구를 향해 뛰어가기도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