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최선희, 중국·러시아 방문…美협상 전 의견 교환 가능성”

중앙일보 2018.10.04 12:56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뉴스1]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뉴스1]

 
오는 7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이 예정된 가운데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4일 중국과 러시아 방문을 위해 항공편으로 평양을 출발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은 북한에서 핵 문제와 북미협상을 담당하는 최 부상의 이번 방문 목적이 불명확하다면서도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을 둘러싸고 전통적인 우방인 중국·러시아 양국과 의견 교환을 하고 지원을 요청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최 무상은 폼페이오 장관과 함께 방북할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의 카운터파트로 알려졌다.
 
통신은 최 부상이 외유 중 미국 측과 접촉할 지도 주목된다고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