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심재철 “이낙연 총리 연설문에 민간인 참여…경위 밝혀야”

중앙일보 2018.10.04 12:55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왼쪽), 이낙연 국무총리. [연합뉴스, 뉴스1]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왼쪽), 이낙연 국무총리. [연합뉴스, 뉴스1]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이낙연 국무총리의 연설문 작성 및 작성을 위한 각종 회의에 총리실 직원이 아닌 민간인이 참여했다고 4일 주장했다.  
 

“연설문 작성 및 회의 참석
민간인 작가, 980만원 수령”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인 심 의원은 이날 “재정정보시스템(OLAP)을 통해 확보한 국무총리실의 ‘회의참석수당 및 각종 연설문사례금 지급현황’을 분석한 결과 민간인인 박모씨가 지난해 12월부터 지난달까지 12차례에 걸쳐 연설문작성 사례금 및 관련 회의 참석수당으로 980여만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심 의원 측은 “박씨는 방송작가로 알려져 있으며 2012년 문재인 대통령후보 측 인사로 활동한 전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와 같은 정보를 다중의 채널을 통해 접했고, 박씨가 연설문 작성에 관여한 것을 최종 확인했다. 회의참석 수당 및 사례금 지급 내역에서 박씨에게 지급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국무총리의 연설문 작성에는 별도의 인력이 있음에도 외부 민간인에게 작성을 맡겼다는 것”이라며 “연설문 작성에 필요한 내부 회의에는 국가의 안위, 안보와 관련된 문건, 정보, 대화 등이 자연스럽게 나오는 자리인데 자격 없는 민간인이 참여했다면 상당량의 국가 정보를 박씨가 자연스레 접할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현재 국무총리실에는 총리 연설문 작성을 담당하는 공보실 및 소통메시지 비서관이 따로 있으며, 소통메시지 비서관실에는 5명의 인력이 배치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심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은 자격 없는 민간인인 최순실씨가 대통령 연설문 작성에 참여한 것이 발단이 돼 탄핵에까지 이른 점을 볼 때, 이 총리의 연설문 작성에 민간인이 참여한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간인 작가가 드나들며 총리 연설문에 개입한 것과 여기에 예산을 지출한 것은 상식적으로 문제가 있다”며 “총리실은 자격 없는 민간인을 연설문 작성에 참여시킨 것에 대해 국민에게 우선 사과하고 그 경위를 사실대로 밝혀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심 의원 측은 사실관계 확인 경로에 대해선 “공무원이 아닌 사람이 총리실에 출입하는데, 연설문도 직접 작성하는 걸 봤다. 내부적으로 말이 많다”는 관련자의 제보가 있었고, 이를 토대로 재정정보시스템 자료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