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욱일기 게양 불가’ 해군, “좌승함 ‘독도함’으로 변경은 아는 바 없다”

중앙일보 2018.10.04 12:48
일본 해상자위대 함정에 게양된 욱일기. [연합뉴스]

일본 해상자위대 함정에 게양된 욱일기. [연합뉴스]

 
해군은 오는 11일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열리는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 해상사열 때 자국기와 태극기를 게양해달라고 일본을 포함한 참가국에 요청한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4일 김태호 해군 공보과장(대령)은 이날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제주 국제관함식 때 일본 해상자위대 군함이 일본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욱일기를 달고 참가하는 문제와 관련한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제주 국제관함식 해상사열 때 해상자위대 함정이 욱일기를 게양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다.  
 
일본은 우리 국민이 거부감을 나타내는 욱일기를 해상자위대 함정의 깃발로 사용하고 있다.
 
앞서 일본 자위대의 욱일기를 게양에 비난 여론이 확산되자 군 안팎에서 “주최 측 좌승함(대통령이 탑승하는 사열함)을 일출봉함에서 일본이 거부감을 보이는 ‘독도함’으로 변경하는 안이 거론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독도함에 경례해야 하는 상황이 만들어지면 일본이 자발적으로 불참하게 될 것이라는 방안이다.  
 
이에 대해 김 대령은 “그것에 대해서 현재 아는 바 없다”고 말했다.
 
독도함은 제주 국제관함식 때 국민참여단이 탑승하는 시승함 역할을 하는 것으로 돼 있다.
 
한편, 우리 해군은 해상사열 때 함정에 자국기와 태극기를 달아달라고 요청하는 공문을 최근 제주 국제관함식 참가국에 보냈다.  
 
14개 참가국 중 상당수가 수용 입장을 밝혀왔지만, 일본은 아직 답신하지 않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