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낸시랭 남편 전준주, 부부싸움 중 폭력으로 검찰 넘겨져

중앙일보 2018.10.04 12:04
팝 아티스트 낸시랭(오른쪽)과 남편 왕진진(전준주). [연합뉴스]

팝 아티스트 낸시랭(오른쪽)과 남편 왕진진(전준주). [연합뉴스]

팝아티스트 낸시랭의 남편 전준주씨가 부부싸움 도중 물건을 부수는 등의 폭력을 저질러 검찰에 넘겨졌다.
 
4일 헤럴드경제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특수손괴 혐의를 받는 전씨에 대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전씨는 지난달 20일 자정쯤 서울 용산구의 자택에서 둔기 형태의 물건으로 문을 부수는 등 폭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전씨는 술을 마시지 않은 상태에서 부부싸움을 하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낸시랭에 대한 물리적 폭행은 없었다고 한다.  
 
낸시랭은 사건 직후 변호사를 선임한 후 전씨에 대한 처벌 의사를 밝힌 상태다.  
 
낸시랭은 지난해 12월 전씨와 법적 부부가 됐다. 이후 전씨와 관련한 각종 사기 의혹이 불거지자 이를 해명하는 기자회견을 열었으며 낸시랭은 전씨의 재판에 동행하는 등 전씨를 신뢰하는 모습을 보였다.  
 
전씨는 과거 두 건의 특수강도강간 혐의로 12년을 복역했고 지난 2013년 만기 출소했다. 복역 당시 고(故) 장자연과 50통의 편지를 주고받았다고 주장해 증거조작혐의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전씨는 현재 사업가 김모씨로부터 예술품 356점을 받고 10억원을 주지 않아 횡령 혐의로 피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또 다른 사업가로부터 외제차량을 수리해주겠다고 가져간 뒤 이를 담보로 5000만원을 받아 챙기고 차 역시 돌려주지 않은 혐의로 고소당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