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 가시마 ‘권순태’, 韓 수원 ‘임상협’에 박치기 논란

중앙일보 2018.10.04 07:04
일본 가시마 앤틀러스 골키퍼 권순태(오른쪽)가 3일 일본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 수원 삼성과 경기에서 수원 임상협에게 박치기하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사진제공=연합뉴스]

일본 가시마 앤틀러스 골키퍼 권순태(오른쪽)가 3일 일본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 수원 삼성과 경기에서 수원 임상협에게 박치기하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사진제공=연합뉴스]

일본 프로축구 J리그 가시마 앤틀러스에서 뛰고 있는 한국인 골키퍼 권순태의 경기 태도가 도마 위에 올랐다.  
 
경기 중 상대 선수를 '박치기'로 쓰러트리는 등 폭력적인 모습을 보였기 때문이다.  
 
권순태는 3일 일본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 수원 삼성과의 경기에서 수원의 공격수 임상협을 머리로 가격해 쓰러뜨렸다.  
 
사건은 전반 43분 수원 삼성이 득점 기회를 얻은 상황, 가시마 골문 앞에서 벌어졌다.  
 
수원 삼성의 염기훈이 중거리 슛을 쏘려던 찰나 가시마 골키퍼 권순태가 이를 막았다.  
 
이후 흘러나온 공을 수원 삼성 임상협이 처리하는 과정에서 물리적 충돌이 생겼다. 
 
권순태가 임상협을 향해 발길질했다. 임상협이 직접 맞지는 않았지만, 임상협은 심판에게 항의했다. 
 
그러자 권순태는 분을 삭이지 못하고 임상협에게 박치기했다.  
 
머리를 가격당한 임상협은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당시 두 사람 곁에는 주심이 와있었지만, 권순태는 아랑곳하지 않았다.  
 
양 팀 선수들이 몰려와 일촉즉발의 상황으로 번졌지만, 다행히 더 큰 신경전이 벌어지지 않았다.  
 
그러나 주심이 폭력 행위를 한 권순태에게 레드카드가 아닌 옐로카드를 부여해 또다시 분위기가 험악해졌다. 
 
염기훈과 데얀 등 수원 삼성 선수들이 항의했지만, 판정은 바뀌지 않았다.
 
이러한 분위기가 영향을 받은 듯 전반 2-1로 이기고 있던 수원 삼성은 후반 막판 2골을 내주며 2-3으로 역전패했다.  
 
권순태는 2006년 전북 현대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해 2016년까지 한 팀에서 뛰다가 지난 시즌 가시마로 이적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