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주운전’ 사망사고 낸 황민 오늘 영장심사

중앙일보 2018.10.04 05:53
[사진 경기 구리소방서 제공=연합뉴스]

[사진 경기 구리소방서 제공=연합뉴스]

음주 사망 교통사고를 낸 뮤지컬 연출가이자 배우 박해미의 남편 황민(45)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가 4일 열린다.
 
의정부지법과 경기 구리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0분에 의정부지법에서 특가법상 위험운전치사상 혐의로 구속영장이 신청된 황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이 열린다.
 
황씨는 지난 8월 27일 오후 11시 15분께 구리시 강변북로 남양주 방향 토평나들목 인근에서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 갓길에 정차 중인 25t 화물차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황씨의 차에 타고 있던 뮤지컬 단원 인턴 A(20·여)씨와 뮤지컬 배우이자 연출가 B(33)씨 등 2명이 사망하고, 황씨 등 동승자 3명이 다쳤다.
 
도로교통공단은 사고 당시 블랙박스 영상 등을 분석한 결과, 황씨가 제한 속도의 두 배가 넘는 시속 167km로 과속한 것이 사고 원인으로 보인다는 의견을 경찰에 전달했다.
 
경찰은 캐나다 국적인 황씨가 도주의 우려가 있고, 단장이라는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피해 단원 관련 증거를 인멸할 우려도 있다고 판단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황씨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