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신용등급 AA 유지 … S&P “한반도 긴장 완화”

중앙일보 2018.10.04 00:02 경제 1면 지면보기
국제신용평가사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한국 국가 신용등급과 전망을 현재 수준인 ‘안정적(AA)’으로 유지한다고 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S&P는 “지난 6개월간 남북, 북·미 관계 개선에 따라 한반도 내 긴장이 완화되는 추세”라며 “향후 2년 내 한반도에서 지정학적 위험이 확대되지 않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만일 북한 정권이 붕괴할 경우 한국 정부가 부담해야 할 상당 수준의 통일비용과 같은 우발적 채무는 한국 신용의 취약점”이라고 지적했다.
 
미·중 무역분쟁과 관련해선 “단기 성장을 다소 둔화시킬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한국의 대중 수출 중 75%가 중국의 내수 소비용이며, 미국으로 최종재가 수출되는 비중은 5%에 불과하다는 설명이다.
 
재정 건전성 측면에선 “확장 재정으로 재정 흑자는 감소하겠지만 세수 증가로 인해 적자로 전환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종=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