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서소문사진관] 김상곤 '엉망' 이해찬 '후회'···유은혜 어떨까

중앙일보 2018.10.03 12:42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2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2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를 임명했다. 유 장관은 이날 취임식을 하고 업무를 시작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관련 브리핑에서 “유 장관은 인사청문회에 성실히 임했고 사과할 것은 사과하고 해명할 것은 해명하는 등 충분히 소명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청와대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유장관과 시어머니 정종석씨와 함께 환담장으로 향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청와대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유장관과 시어머니 정종석씨와 함께 환담장으로 향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임명장 수여식에서 “유은혜 장관님이 의정활동 기간 내내 교문위 또 교문위 간사로 활동하셨기에 장관으로나 부총리로나 적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회부총리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사회부총리는 교육뿐 아니라 문화·체육·복지·환경·가족·여성·청소년·장애인·노인·노동에 이르기까지 사회분야 장관회의를 주재하면서 전 분야에서 우리가 포용사회·포용국가로 갈 수 있게 이끄는 중심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일 오전 국회 본관 중앙계단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임명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일 오전 국회 본관 중앙계단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임명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2일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유 장관 임명을 규탄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교육부 장관 맡길 사람이 이렇게 없나”라며 “위장전입에 병역면제, 정치자금 허위보고, 지역 사무실 임대료, 대납 짝퉁회사 상표권 도용 의혹까지 있는 유은혜 의원에게 대한민국 미래 교육을 맡겨도 되나”라고 비판했다.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 회원들이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광장에서 유은혜 장관 임명 철회를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 회원들이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광장에서 유은혜 장관 임명 철회를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시민단체도 '비전문가' 유은혜 장관의 임명을 반대하는 집회를 열었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임 김상곤 장관은 2일 오전 이임식을 열고 교육부를 떠났다.
 
최근 교육평론가 이범씨의 김 장관에 대한 평가가 시선을 끌었다. 이 씨는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 캠프에 참가해 현 정부의 교육정책을 짰던 인물이다. 그는 김장관에 대해 "사실 (김 장관이) 이렇게까지 엉망일 줄 몰랐다. 김 장관의 한계는 입시에 대해 모른다는 거다"라고 말했다. 김상곤 전 장관은 교육부 장관 입각 전에 경기도 교육감을 지낸 바 있어 교육현장 전문가라고 할 수 있는 인물이다. 그런데도 교육평론가로부터 '엉망'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2일 오전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이임식을 마친 뒤 정부세종청사 교육부를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2일 오전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이임식을 마친 뒤 정부세종청사 교육부를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004년 이해찬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증인으로 나온 고진광 학교를 사랑하는 학부모 연대 상임대표가 후보자의 교육부장관 시절 정책을 질타하며 관련자료를 전달하려하고 있다. [중앙포토]

지난 2004년 이해찬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증인으로 나온 고진광 학교를 사랑하는 학부모 연대 상임대표가 후보자의 교육부장관 시절 정책을 질타하며 관련자료를 전달하려하고 있다. [중앙포토]

교육부 장관이 어떤 자리인지 이해하는 데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이야기가 도움된다. 김대중 정부 시절 교육부 장관(98년 2월~99년 5월)을 지낸 이 대표는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가장 후회되는 선택은 교육부 장관에 간 거예요. 전혀 준비 없이 임명됐어요. 나중에 보니 무지하게 어려운 분야더군요."
 
이해찬 대표는 정책에 밝은 국회의원으로 과거 야당의 정책위의장을 지내기도 했다. 교육부 장관 업무특성에 대한 그의 말은 '맡기 전에는 어떤 일인지 알기 힘들고 막상 자리에 앉으면 몹시 어렵다'는 뜻으로 이해된다. 이렇게 어렵다는 교육부 장관을 유은혜 신임 장관은 얼마나 잘 해낼까?
 
유 장관은 5년간 교육을 다루는 국회 상임위에서 활동했을 뿐 현장 경험은 전혀 없다. 청문회에서 불거진 각종 비리는 차치하고 전문성이 우려되는 부분이다. 김상곤 전 장관이 '엉망'이라는 평가를 받고 물러난 자리에서 어떤 능력을 발휘할지 지켜볼 일이다.       
 
최정동 기자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