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팩트체크] 전북 잠수구조 인력 0명?…해경 "통계 잘못 해석"

중앙일보 2018.10.03 03:00
바른미래당 정운천 의원. [뉴스1]

바른미래당 정운천 의원. [뉴스1]

'늘어가는 해양사고, 전북 관내 잠수구조인력 전무(全無)'

정운천 의원, 국정감사 보도자료 배포
"해경 파출소 잠수인력 71명, 전북 無"
언론 상당수, 자료 그대로 받아 썼지만
실제론 전국 762명, 전북 29명 잠수사
해경 "통계 잘못 해석해 빚어진 오류"

국정감사를 앞둔 지난 1일 바른미래당 정운천 의원(전북 전주을)은 이런 제목의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전북 지역은 물론 중앙 언론 상당수가 정 의원의 자료를 그대로 받아 썼다.
정 의원은 해당 보도자료에서 "해양경찰청의 일선 파출소 인력 현황을 조사한 결과 잠수구조 인력 부족이 심각한 수준"이라며 "특히 전북 관내 잠수구조 인력이 전무한 것으로 나타나 도민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고 했다. 자료 내용이 알려진 뒤 지역 내에서는 "전북에서 해양 사고가 났을 때 누가 바닷속에 빠진 사람을 구하느냐"는 우려가 쏟아졌다. 
그러나 해경 확인 결과 '구조 인력 전무'는 통계 해석 오류로 빚어진 잘못된 자료였다.  
 
국정감사를 앞둔 지난 1일 바른미래당 정운천 의원이 낸 '늘어가는 해양사고, 전북 관내 잠수구조인력 전무'라는 제목의 보도자료. [정 의원 자료 캡처]

국정감사를 앞둔 지난 1일 바른미래당 정운천 의원이 낸 '늘어가는 해양사고, 전북 관내 잠수구조인력 전무'라는 제목의 보도자료. [정 의원 자료 캡처]

정 의원은 자료에서 "전국 12개 구조거점 파출소를 분석한 결과 전북 관내에 있는 군산과 부안 구조거점 파출소 2곳 모두 잠수구조 인력이 한 명도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전북엔 '구조거점 파출소' 자체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해경은 지난해 12월 인천 영흥도 급유선·낚시어선 충돌 사고 이후 출동 시간을 단축하기 위해 해경 구조대와 멀리 떨어져 있고 사고가 잦은 해역을 관할하는 파출소 12곳을 구조거점 파출소로 지정하고, 여기에 잠수요원 71명을 배치했다. 하지만 군산해경과 부안해경 산하에는 각각 파출소가 3곳씩 있지만, 구조거점 파출소로 지정된 곳은 없다.  
 
해경 구조대와 소방대원들이 지난 7월 8일 전북 군산시 어청도 인근 해상에서 뒤집힌 어선에서 구조한 생존자를 병원으로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해경 구조대와 소방대원들이 지난 7월 8일 전북 군산시 어청도 인근 해상에서 뒤집힌 어선에서 구조한 생존자를 병원으로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 해경 파출소 전체 정원 2287명 중 잠수구조 인력은 71명에 불과하고, 전북은 0명"이라는 것도 사실과 달랐다. 해경에 따르면 해경 전체 잠수 가능 구조사는 총 762명이고, 군산해경 구조대에 15명, 부안해경 구조대에 14명 등 총 29명이 배치됐다. 특히 군산해경의 경우, 대형 경비함에서 중국 불법 어선을 단속하는 해양특수기동대 요원까지 포함하면 잠수 구조 인력은 총 32명에 달한다.
해경 한 관계자는 "군산과 부안에는 각각 해경 구조대가 따로 있고, 사고가 발생하면 웬만한 해역은 대부분 신속히 커버가 가능해 파출소에 굳이 잠수요원이 있을 필요가 없다"며 "의원실에서 한 번만 '확인 전화'를 했으면 쉽게 알 만한 사실을 통계 수치만 보고 보도자료를 뿌려 오해를 산 것 같다"고 꼬집었다. 

정 의원 측 관계자는 "일선 해경 파출소에 잠수구조 인력이 부족하다는 점을 지적하는 과정에서 구조거점 파출소와 일선 파출소 현황을 혼동해 일부 내용에 오류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군산·부안=김준희 기자 kim.junhe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