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의당 “심재철 시연은... TMI”

중앙일보 2018.10.02 17:47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의 비인가 행정 정보 무단유출 논란과 관련, 직접 질문자로 나선 심 의원과 정면으로 충돌했다. 심 의원이 청와대 업무 추진비 자료 습득 과정을 시연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의 비인가 행정 정보 무단유출 논란과 관련, 직접 질문자로 나선 심 의원과 정면으로 충돌했다. 심 의원이 청와대 업무 추진비 자료 습득 과정을 시연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정의당은 2일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의 청와대 업무추진비 공개와 관련해 국가재정정보시스템 접속과정을 시연한 것을 두고 “안타깝게도 심 의원의 폭로와 시연은 국민 입장에서는 TMI(Too Much Informationㆍ너무 과한 정보)”라고 평가했다.
 
김종대 정의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오늘 국회 본회의에서 심재철 의원은 자신이 어떻게 재정시스템에 접근할 수 있었는지를 시연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2일 국회 본회의 경제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을 상대로 국가재정정보시스템 접속 과정을 설명하던 중 신문에 실린 관련기사를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2일 국회 본회의 경제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을 상대로 국가재정정보시스템 접속 과정을 설명하던 중 신문에 실린 관련기사를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김 원내대변인은 “불법적으로 접근하지 않았다는 것과 재정관리의 허술함을 증명하려는 시도였다”며 “애초에 심재철 의원이 청와대의 업무추진비를 공개한 것은 세금의 쓰임을 국민에게 알리겠다는 의도였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오늘 김동연 부총리와 그간 정부부처의 해명을 보면 심 의원이 공개한 업무추진비 내역에는 과장되거나 왜곡된 경우가 많았다”며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한 의정활동이라면서 과장되거나 왜곡된 정보로 여론을 호도한다면 오히려 그 권리를 침해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이 2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의 비인가 행정 정보 무단유출 논란과 관련, 직접 질문자로 나선 심 의원과 정면으로 충돌해 설전을 벌이고 있다. 변선구 기자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이 2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의 비인가 행정 정보 무단유출 논란과 관련, 직접 질문자로 나선 심 의원과 정면으로 충돌해 설전을 벌이고 있다. 변선구 기자

 
김 원내대변인은 또 “국가안보, 대통령 경호 관련 자료는 열람하거나 공개해서는 안 될 정보다. 말 그대로 ‘TMI’다”라며 “국익은 생각지 않고, 중대한 정보를 취득한 일은 정략적 이유 외에는 설명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심재철 의원과 정부는 폭로와 해명을 반복해 왔다. 법적대응까지 나아간 상황이다. 대단히 소모적인 양상이다”라며 “핵심은 투명하지 않은 세금의 용처다. 국민의 알권리에 부합하는 업무추진비 자료는 앞으로 과감하게 공개할 필요가 있다”며 “이를 위해 국회부터 업무추진비 내역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2일 국회 본회의 경제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을 상대로 국가재정정보시스템 접속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2일 국회 본회의 경제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을 상대로 국가재정정보시스템 접속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