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외교부 “인접국가로서 日에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우려 전달 예정”

중앙일보 2018.10.02 16:02
외교부 청사. [연합뉴스]

외교부 청사. [연합뉴스]

 
외교부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방침에 대해 우려를 표명한 것과 관련 “앞으로 적절한 계기를 통해 인접국으로서 우려를 전달하고 양국 간 협력 방안을 강조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2일 외교부 당국자는 일본 정부에 오염수 방출 방침에 대한 설명과 신중한 결정을 요구한 이 총리의 국무회의 발언과 관련 “국내외 언론보도와 이를 접한 국민의 불안감을 고려한 말씀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 총리는 이날 오전 국무회의에서 “후쿠시마 원전을 운영하는 도쿄전력은 정화가 끝난 오염수의 80% 이상이 배출기준치를 초과하는 방사능 물질을 포함하고 있다는 조사결과를 내놓았다”며 “인접 국가 정부로서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 일본 정부의 설명과 신중한 결정을 요망한다”고 밝혔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현재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제1원전의 오염수를 정화해 바다에 방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와 관련 외교부 당국자는 “이 문제는 일본과 해안을 접한 인접 연안국 모두의 관심사”라며 “인접 국가인 우리나라는 이해당사자로서 우려를 가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