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9·13대책 돈줄죄기 효과 아직은 미미…5대은행 9월 주담대도 2조6000억원 증가

중앙일보 2018.10.02 10:46
지난 1월 서울의 한 시중은행 주택자금대출 창구. [중앙포토]

지난 1월 서울의 한 시중은행 주택자금대출 창구. [중앙포토]

정부의 9·13 주택시장 안정대책의 '대출 죄기' 효과가 아직까지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5대 은행 9월 주담대 394조9071억원
1~8월 전월대비 증가 평균치 웃돌아
"대책 전 몰린 대출 수요 반영된 것"

2일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NH농협은행 등 5개 주요 시중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394조9071억원으로, 전월보다 2조6277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8월 증가분(2조8770억원)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지난 1~8월 전월 대비 주택담보대출 잔액 증가분 평균인 1조8103억원을 훌쩍 넘는 수치다. 전년 동월보다는 23조3171억원 늘어났다.
 
실거주 목적이 아닌 추가 주택구입용 대출을 거의 차단한 9·13 대책이 발표됐지만,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여전히 큰 폭으로 늘어난 것이다. 
 
이에 대해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9·13 대책이 시행되기 전에 대출을 받으려는 수요가 많았기 때문에, 기존에 약정된 대출건이 예정대로 집행되며 잔액이 늘어난 것"이라고 말했다.
 
올 여름 서울 지역을 중심으로 집값이 폭등하면서, '추격 매수'에 따른 매매계약 대출이 지난달 집행된 경우가 많은 것도 주택담보대출 잔액을 키운 요인으로 꼽힌다.
 
한편 개인신용대출 증가세는 전달에 비해 큰 폭으로 감소했다. 시중은행의 지난달 말 개인신용대출 잔액은 103조6752억원으로, 증가액은 1682억원에 그쳤다. 전월 신용대출 잔액은 주택 안정대책 발표를 한달여 앞두고 9097억원이 늘어난 바 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금융당국의 우회대출 단속 소식에 신용대출이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며 "여기에 추석때 유동성이 늘어나며 신용대출 일부가 상환됐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9월 말 기준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을 아우르는 가계대출 잔액은 총 555조8300억원 기록했다.
 
서울 시내 공인중개사 사무소 밀집상가에 매물이 붙어있다. [뉴스1]

서울 시내 공인중개사 사무소 밀집상가에 매물이 붙어있다. [뉴스1]

하지만 은행권에선 추석 연휴 이후 부동산 관련 대출 문의 및 집행이 거의 없는 데다가, 이달부터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 등이 본격 도입되기 때문에 가계부채 증가폭이 완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부동산 거래가 줄면서 주택담보대출이나 신용대출과 관련한 문의도 뚝 끊겼다"고 말했다.
 
이후연·정용환 기자 lee.hoo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