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자담배에 타르 더 많다고?…필립모리스, 식약처 상대 소송

중앙일보 2018.10.02 09:03
전자담배 흡연 [중앙포토]

전자담배 흡연 [중앙포토]

궐련형 전자담배인 '아이코스'를 판매하는 다국적 담배회사 필립모리스가 식품의약품안전처를 상대로 소송을 냈다. 담배회사가 보건당국을 상대로 소송을 낸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한국 필립모리스는 1일 서울행정법원에 식품의약품안전처를 상대로 정보를 공개하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식약처가 6월 발표한 '궐련형 전자담배 유해성 분석 결과'의 근거를 공개하라는 취지다.  
 
앞서 식약처는 아이코스(필립모리스), 글로(BAT코리아), 릴(KT&G) 등 궐련형 전자담배 3종의 분석결과  "궐련형 전자담배가 기존 담배보다 유해하다"는 내용의 분석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이를 두고 필립모리스 식약처의 분석 방법 자체에 문제가 있다며 검사 방법론과 원본 데이터 정보공개를 청구했다. 
 
식약처는 이를 거부했고, 필립모리스는 정보공개 거부처분을 취소하라는 소송을 제기한 것이다. 
 
식약처와 필립모리스는 분석 결과에서 나온 '타르'를 두고 이견을 보인다.
 
타르는 니코틴과 수분을 제외한 담배 배출물을 말한다.  
 
식약처는 분석결과 전자담배에서 일반담배보다 '타르' 성분이 더 많이 검출됐다는 점을 근거로 들어 전자담배가 유해하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필립모리스는 식약처의 분석 방법 자체에 문제가 있다는 입장이다. 
 
식약처가 일반 담배 분석에 쓰이는 국제표준화기구(ISO)와 헬스 캐나다(HC) 방식을 사용했다는 것이다. 
 
필립모리스는 "타르는 불을 붙여 사용하는 일반 담배 연기에서만 나오는 물질"이라며 "찌는 방식으로 가열하는 전자담배에서는 연기가 안 나기 때문에 식약처의 분석 방법을 적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특히 식약처 조사 결과를 보면 세계보건기구(WHO) 지정 9가지 유해물질이 일반 담배보다 평균 90% 적은 것으로 나타났음에도, 식약처가 '타르'만을 강조해 소비자에게 혼란을 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식약처는 전문가 조언을 통해 분석 방법을 선택한 만큼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전자담배 역시 한 개비만 피워도 몸에 해로운 것은 사실이며 유해성분이 있다는 것 자체가 문제"라고 강조했다.  
 
또 정보공개 거부에 대해서는 "발표 당시 법적인 범위 내에서 모든 정보를 공개했는데, 필립모리스가 회의 내용과 통화 내역까지 요구했다"면서 "원본 데이터를 공개하면 업체가 임의로 각색하거나, 불필요한 오해가 생길 수 있어 거부했다"고 했다.

 
한편 전자담배에 대한 국제 공인 분석법은 아직 없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