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한 이용호, 뉴욕서 한인단체 모임 극비 참석"

중앙일보 2018.10.01 22:26
유엔 기조연설을 하는 이용호 북한 외무상. [AP=연합뉴스]

유엔 기조연설을 하는 이용호 북한 외무상. [AP=연합뉴스]

유엔 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하고 있는 이용호 북한 외무상이 지난달 30일 현지에서 한인 단체 행사에 극비리 참석했다고 일본 민영방송 TBS가 보도했다.
 
TBS는 이 외무상이 뉴욕 시내 음식점에서 '재미동포전국연합회'라는 한인 친 북한 단체가 연 친목회에 참석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 외무상은 30여명의 참석자들 앞에서 "북한은 비핵화를 향해 노력하고 있다. 미국은 이에 어울리는 행동을 취해야 한다"며 제재 해제를 호소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이 외무상은 지난달 29일 유엔 총회 연설에서 "미국에 대한 신뢰 없이는 우리 국가(북한)의 안전에 대한 확실이 있을 수 없다"며 "그러한 상태에서 우리가 일방적으로 먼저 핵무장을 해제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