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인 달라졌다 54% "핵포기땐 주한미군 부분 철수 지지"

중앙일보 2018.10.01 20:0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경기도 평택 캠프 험프리에 도착해 미8군 사령부 상황실에 들른 뒤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과 대화하며 나오고있다.[사진공동취재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경기도 평택 캠프 험프리에 도착해 미8군 사령부 상황실에 들른 뒤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과 대화하며 나오고있다.[사진공동취재단]

미국 국민의 77%가 북한이 핵을 포기할 경우 북ㆍ미 수교를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반인 54%는 주한미군의 일부 철수를 지지한다고 응답했다. 미국 시카고국제문제협의회(CCGA, 시카고 카운슬)가 한국국제교류재단(KF)의 지원을 받아 실시한 ‘연례 미국인 외교정책 여론조사’ 결과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만 "김정은과 사랑에 빠졌다"고 하는 게 아니라 미국인의 대북 인식이 지난해에 비해 크게 바뀐 것이다.
 

시카고 카운슬-KF 연례 여론조사
77% '비핵화땐 미ㆍ북 수교' 지지,
북핵 중대 위협 75%→59% 급락
거부땐 경제제재 더 조여야 77%,
북 공습 37%, 정권교체 25% 찬성

시카고 카운슬이 1일(현지시간) 공개한 여론조사에서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는 합의를 할 경우 북·미 간 공식 외교관계 수립에 관한 질문에 77%가 지지한다, 18%는 반대한다고 답했다. 지지한다는 의견은 공화당 지지자가 82%로 민주당 지지자(75%)보다 많았다. 북한 핵 포기 시 미국이 경제ㆍ인도적 지원을 제공하는 방안에도 미국인의 54%는 지지한다고 밝혔고, 41%는 반대였다. 경제ㆍ인도적 지원엔 민주당 지지자에서 57%로 공화당 지지자(52%)보다 지지가 많았다.
 
시카고 카운슬(CCGA) 2018년 연례 여론조사 결과

시카고 카운슬(CCGA) 2018년 연례 여론조사 결과

같은 조건에서 주한미군의 일부 철수에 대한 질문에 과반인 54%가 지지, 41%가 반대했다. 공화ㆍ민주 양당 지지자는 일부 철수에 대한 지지가 53%로 같았고, 무당파(58%)에서 다소 높게 나타났다. 대신 주한미군 전면 철수엔 미국인 77%가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화당 지지자는 81%, 민주당 지지자 77%가 반대했다. 대비태세에 영향을 미치는 한ㆍ미 연합훈련 취소 방안에 대해서도 반대가 51%로 찬성(44%)보다 우세했다.
 
미국인 과반이 북한의 비핵화에 합의할 경우 주한미군의 부분적 철수를 지지한다는 결과는 주한미군 부분 철수를 협상 카드로 활용할 수 있다는 의미로도 해석될 수 있어 주목된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주한미군 철수에 대한 입장을 여러 차례 공개 언급한 것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6월 12일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싱가포르 정상회담 뒤 기자회견에서 “회담 의제에 포함되진 않았지만 일정 시점에선 주한미군 장병들을 집으로 데려올 수 있길 바란다”고 한 바 있다. 북ㆍ미 비핵화 외교 성과에 대한 기대도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올해 조사에서 북핵을 미국에 대한 중대 위협(critical threat)으로 인식하는 미국인 2017년 75%에서→59%로 16%포인트 적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북핵이 중대 위협이란 인식은 2015년 55%→2016년 60%→북한의 6차 핵실험과 대륙간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가 성공했던 지난해 75%까지 가파르게 상승했었다. 시카고 카운슬은 “6ㆍ12 싱가포르 합의 이후 북·미 간 긴장 완화가 미 여론에 반영된 것”이라고 해석했다. 하지만 북핵은 여전히 국제테러리즘(66%)에 이어 미국에 대한 잠재적인 위협 2위를 기록했다.
 
시카고 카운슬(CCGA) 2018년 연례 여론조사

시카고 카운슬(CCGA) 2018년 연례 여론조사

북한이 비핵화를 거부할 경우엔 미국인은 대북 군사옵션보다 강력한 경제제재를 실행 가능한 방안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77%가 북한이 비핵화하지 않을 경우 더 가혹한 경제제재를 부과해야 한다고 답했지만 북한 핵 시설에 대한 공습에 찬성하는 의견은 37%에 그쳤다. 공습 찬성 의견은 공화당 지지자가 55%로 민주당(29%), 무당파(34%)보다 훨씬 높게 나타났다. 북한 김정은 정권을 전복하기 위한 미군 투입을 지지하는 의견도 25%에 불과했다. 
 
대신 북한이 더는 핵무기를 생산하지 않는 조건으로 북한의 핵무기 보유를 수용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미국인 29%만이 지지했다. 북한의 핵무기 보유ㆍ생산을 모두 인정하자는 미국인은 13%로 극소수였다. 
 
시카고 카운슬 2018년 연례 여론조사

시카고 카운슬 2018년 연례 여론조사

미군 장기 주둔에 대한 지지도는 일본(65%), 독일(60%) 등 미국의 주요 동맹국 가운데 주한미군이 74%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70%)보다 4%포인트 올라간 역대 최고치다. 24%만 반대했다. 정치 성향별로는 공화당 지지자가 79%, 민주당(73%), 무소속(71%)보다 다소 높았다.  
 

시카고 카운슬 2018년 연례 여론조사

시카고 카운슬 2018년 연례 여론조사

북한이 한국을 침공할 경우 64%가 미군을 활용해 도와야 한다고 응답했다. 이 같은 응답률은 일본이 공격받을 때와 같았다. 만약 태평양지역의 미군 기지를 공격할 경우엔 84%가 미군의 직접 대응에 찬성했다.  
 
올해 시카고 카운슬 여론조사는 GfK 커스텀 리서치(GfK Custom Research)에 의뢰해 7월 12일부터 7월 31일까지 미 50개주 18세 이상 성인 2046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실시했으며, 오차범위는 ±2.37%포인트다.  
 
워싱턴=정효식 특파원 jjpo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