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인, 인천공항 출국심사대 역주행 ‘밀입국 시도’…강제퇴거

중앙일보 2018.10.01 18:16
인천공항 자동출입국 심사대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인천공항 자동출입국 심사대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에서 환승 편을 기다리던 중국인이 출국심사대를 역주행해 밀입국을 시도하다 덜미를 잡혔다.
 
1일 인천공항출입국·외국인청에 따르면 지난달 16일 오후 4시 38분께 중국인 A(42)씨가 인천공항 제1터미널에서 출국심사대를 넘어 밀입국하다 적발됐다.
 
중국 칭다오에서 출발해 인천공항에서 이탈리아 로마행 여객기를 기다리던 A씨는 출국심사대 감독자가 잠시 뒤돌아선 틈을 타 1m 높이 철문을 뛰어넘었다.
 
하지만 밀입국이 어렵다고 판단한 그는 다시 출국하기 위해 출국심사를 받았고, 입국심사를 받은 적이 없는 것을 수상히 여긴 출입국 당국 직원에게 붙잡혔다.
 
A씨는 중국에서 인천공항 환승이 가능한 유럽 비자를 받기 위해 브로커에게 4만5000위안(약 726만원)을 건넨 것으로 조사됐다. 출입국 당국은 A씨를 강제퇴거 조처했다
 
출입국 당국 관계자는 “밀입국 시도 재발을 막기 위해 출입국 심사장 출입문 높이를 올리고 감지 센서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