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아파트 값, 중위가격 사상 첫 8억원 돌파

중앙일보 2018.10.01 17:39
1일 국민은행이 발표한 월간주택가격 통계에 따르면, 9월 서울 아파트 중위가격은 8억2975만원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뉴스1]

1일 국민은행이 발표한 월간주택가격 통계에 따르면, 9월 서울 아파트 중위가격은 8억2975만원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뉴스1]

서울 아파트 중간가격이 역대 처음으로 8억원을 돌파했다.
 
1일 국민은행이 발표한 월간주택가격 통계에 따르면 9월 서울 아파트 중위가격은 8억2975만원으로 역대 처음으로 8억원대에 진입했다.  
 
이는 올해 1월 7억원을 넘어선 지 불과 8개월 만에 다시 1억원이 오른 수치다. 특히 강남 11개구의 아파트 중위가격은 10억원을 넘어서며 10억원 시대를 열었다.
 
서울 아파트 중위가격은 2009년 7월 5억203만원으로 처음 5억원대를 넘어선 뒤 2017년 4월 6억원에 도달하기까지 7년 반이 넘는 시간이 소요됐다. 그러나 올해 1월 7억원을 돌파하는 데는 불과 8개월이 걸렸고 지난달 8억원을 넘어서기까지는 7개월로 단축됐다. 서울 아파트 평균가격은 중위가격보다는 낮은 7억8561만원으로 8억원 진입을 앞두고 있다.
 
서울 아파트값이 고공행진하면서 지방과의 격차는 점점 벌어지고 있다. 9월 현재 6대 광역시 중위가격은 평균 2억4004만원, 기타 지방 중위가격은 1억5646만원에 불과하다. 서울 아파트값이 지방 광역시의 약 3.5배, 기타지방의 5.3배 수준으로, 기타지방 소재 아파트는 5채 이상을 팔아야 서울 아파트 1채를 살 수 있는 셈이다.  
 
중위가격은 중앙가격이라고도 하며 주택 매매가격을 순서대로 나열했을 때 중간에 있는 가격을 말한다. 지역내 주택수가 100개라고 가정하면 가장 싼 집부터 제일 비싼 집을 일렬로 세웠을 때 50번째 순위의 집값이다. 가격 흐름을 보여주는데 많이 쓰이는 지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