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양신(兩申)ㆍ안국현 삼성화재배 8강 진출, 박정환은 탈락

중앙일보 2018.10.01 17:07
삼성화재배 8강에 진출한 신민준 9단(오른쪽). 퉁멍청 6단을 꺾었다. [사진 사이버오로]

삼성화재배 8강에 진출한 신민준 9단(오른쪽). 퉁멍청 6단을 꺾었다. [사진 사이버오로]

'양신(兩申)' 신진서와 신민준, 안국현이 삼성화재배 8강에 진출했다. 박정환과 최정은 아쉽게 탈락했다.
 
1일 대전시 유성구 삼성화재 유성연수원에서 열린 2018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16강전에서 한국은 3명(신진서, 신민준, 안국현)이 8강에 진출했다. 16강에 오른 다섯명 가운데 3명이 생존한 것으로, 나쁘지 않은 성적이다.  
올해 삼성화재배 우승 후보로 꼽히는 신진서 9단 [사진 사이버오로]

올해 삼성화재배 우승 후보로 꼽히는 신진서 9단 [사진 사이버오로]

국내 랭킹 2위 신진서는 리샹위를 상대로 초반부터 압도적인 우세를 유지하더니, 179수 만에 빠른 승리를 거뒀다. 국내 랭킹 13위 신민준은 퉁멍청에게 승리하며 8강에 합류했다.
 
신진서 9단은 올해 삼성화재배의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힌다. 최근 기세가 좋아 중국 선수들과의 대결에서도 최상의 컨디션을 보여주고 있다.
안국현 8단(왼쪽)은 양딩신을 꺾고 8강에 올랐다. [사진 사이버오로]

안국현 8단(왼쪽)은 양딩신을 꺾고 8강에 올랐다. [사진 사이버오로]

 
국내 랭킹 23위 안국현은 양딩신에게 승리하며 8강 대진표에 이름을 올렸다. 이로써 안국현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삼성화재배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안국현은 지난해 한국 선수로는 유일하게 준결승에 오른 바 있다. 
 
기대를 모았던 국내 랭킹 1위 박정환 9단은 셰얼하오 9단과의 대국에서 패하며 8강 진출에 실패했다. 홍일점이었던 최정 9단 역시 롄샤오 9단과의 대국에서 패하며 8강 진출이 좌절됐다.
삼성화재배 8강 진출이 좌절된 박정환 9단(오른쪽). 셰얼하오 9단에게 패했다. [사진 사이버오로]

삼성화재배 8강 진출이 좌절된 박정환 9단(오른쪽). 셰얼하오 9단에게 패했다. [사진 사이버오로]

홍일점 최정 9단(오른쪽)은 중국의 렌샤오 9단에게 패했다. [사진 사이버오로]

홍일점 최정 9단(오른쪽)은 중국의 렌샤오 9단에게 패했다. [사진 사이버오로]

 
8강에 오른 선수는 한국 3명, 중국 4명, 일본 1명이다. 중국은 자국 랭킹 1위 커제 9단과 탕웨이싱, 렌샤오, 셰얼하오 9단이 생존했다. 일본은 자국 랭킹 1위 이야마 유타 9단이 8강에 올랐다. 
 
8강전은 곧장 2일 같은 장소에서 오전 11시부터 열린다. 8강에선 신진서 9단과 커제 9단이 맞붙는 빅매치가 이뤄졌다. 신민준 9단은 탕웨이싱 9단, 안국현 9단은 롄샤오 9단과 대결한다. 이야마 유타 9단은 셰얼하오 9단과 대결을 벌인다.
 
올해로 스물세 번째를 맞이한 삼성화재배는 총상금 규모 8억원(우승 상금 3억원)으로 국내 주최 세계기전 중 최대 규모다. 중앙일보·KBS가 공동 주최하고, 삼성화재해상보험이 후원한다. 준결승 3번기는 11월 5~7일, 결승전 3번기는 12월 3~5일 열린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