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신도 성폭행’ 이재록 목사, 110억 헌금 횡령 혐의 추가

중앙일보 2018.10.01 17:04
오랜 기간 여러 신도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만민중앙성결교회 이재록 목사. [연합뉴스]

오랜 기간 여러 신도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만민중앙성결교회 이재록 목사. [연합뉴스]

여신도 성폭행 혐의로 재판을 받는 이재록 만민중앙성결교회 목사가 교회헌금 110억원을 빼돌려 해외 선물투자 등에 쓴 혐의로 추가 처벌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 목사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수사해 최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 목사는 2009년 1월부터 2015년 8월까지 매년 남선교회ㆍ여선교회ㆍ청년부ㆍ학생부 등 15개 교회 내부 조직 주관으로 열린 특별예배(헌신예배)에서 설교하고 강사비 명목으로 한 번에 수천만원에서 수억원씩 6년간 110억원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만민중앙성결교회 정관에 의하면 신도들이 헌신예배에서 낸 헌금은 교회 재정에 편입한 뒤 예산 편성과 결의, 감사를 거쳐 집행해야 한다. 하지만 조사 결과 이 목사는 정관에 따른 절차를 거치지 않고 강사비를 챙겼다.  
 
이 과정에서 헌신예배에 참가한 신도 중 회장과 총무 등이 강사비를 책정했고, 강사비 규모와 사용처는 다른 신도들에게 공표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 목사는 이같은 방법으로 횡령한 돈을 포함해 총 230억여원을 해외 선물투자에 썼다가 69억5000만원에 달하는 손해를 본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2012∼2017년 자녀들에게 11억4000만원을 건넨 것으로 드러났다.
 
이 목사는 수년에 걸쳐 여성 신도 7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올해 5월 구속기소 돼 1심 재판을 받는 중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