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른미래 “문 대통령, 유은혜 임명 강행은 독주될 것”

중앙일보 2018.10.01 17:01
유은혜 교육부총리 후보자. 오종택 기자

유은혜 교육부총리 후보자. 오종택 기자

바른미래당이 1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임명 강행 독주(獨走)는 결국 독주(毒酒)가 될 것임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종철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대통령이 재요청한 유은혜 교육부총리 후보에 대한 청문보고서 채택 기한이 D-0 앞으로 다가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바른미래당은 유 후보자의 자격 미달을 뚜렷이, 수차례 지적했으며 1년짜리 장관 임명으로 교육 현장을 다시 혼란에 빠트려서는 안 된다고 호소해왔다”며 “하지만 야당의 이유 있는 요청에도 후보자의 용퇴나 대통령의 지명 철회는 요원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이어 “대통령이 높은 지지율 그래프 꼭대기에서 국회와 야당을 무시한 채 또다시 임명을 강행한다면 국회와의 협치는 평행선에 놓일 게 자명하다”며 “문 대통령은 이미 5차례나 인사 독주를 달렸고, 오만과 불통의 전 정권 말(末)과 일찍부터 데칼코마니마냥 닮아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부디 지난 과오를 되새기며 안 하니만 못한 1년짜리 장관 임명의 실(失)을 거둬, 꼬일 대로 꼬인 협치 실타래는 풀어가는 득(得)을 취하기 바란다”며 “아울러 문 대통령이 이미 협치는 안중에 없고 입법부 위에 군림하려는 태도로 일관하는 것 아니냐는 세간의 아우성이 사실이 아니길 다시 한번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