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혼외자 출생률 OECD 꼴찌…“보수적 가치관 때문, 다양한 가족 형태 수용해야”

중앙일보 2018.10.01 14:09
한국의 혼외자 출생률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가장 낮은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통계개발원이 1일 펴낸 계간지 ‘KOSTAT 통계플러스’ 가을호에 실린 ‘한부모 가구, 미혼모ㆍ미혼부 특성’ 보고서를 보면 2014년 기준 한국의 혼외자 출생률이 1.9%로 OECD 회원국 가운데 가장 낮았다. 혼외자 출생률은 연간 신고된 혼인 외 출생아 수를 총 출생아 수로 나눈 뒤 100을 곱해서 산출한다.  
 
한국의 혼외자 출생률은 연도별로 2000년 0.9%, 2005년 1.5%, 2010∼2013년 2.1%였고 2014∼2017년은 1.9%대를 유지했다. 2017년 기준 한국의 한부모 가구는 153만3000 가구로, 전체 가구의 약 7.8%를 차지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2017년 기준 미혼모는 2만2065명, 미혼부(8424명)의 약 2.6배에 달했다.
 
2014년 기준 혼외자 출생률은 일본이 2.3%로 OECD 국가 중 2번째로 낮았고 이어 터키 2.8%, 이스라엘 6.3%의 순이었다. 프랑스(56.7%), 스웨덴(54.6%), 네덜란드(48.7%) 스페인(42.5%), 미국(40.2%) 등은 혼외자 출생률이 높았다. OECD 27개국의 평균 혼외자 출생률은 40.5%, 유럽국가의 평균 혼외자 출생률은 39.6%로, 한국과 큰 차이를 보였다.
 
보고서는 유럽국가의 혼외자 출생률이 높은 것에 관해 “동거의 비율이 높고 혼외자에 대한 사회적 편견과 차별이 없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한국과 일본의 혼외자 출생률이 매우 낮은 것은 보수적인 가치관 때문”이라며 “다양한 가족 형태에 대한 보다 포용적인 수용 자세는 출산율을 높이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