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둑 훈수 두자 앙심…’ 흉기 휘두른 40대 남성

중앙일보 2018.10.01 13:19
1일 바둑 훈수 문제로 앙심을 품고 흉기를 휘두른 40대 남성이 체포됐다. [연합뉴스]

1일 바둑 훈수 문제로 앙심을 품고 흉기를 휘두른 40대 남성이 체포됐다. [연합뉴스]

 
바둑 훈수 문제로 시비가 붙자 흉기를 휘두른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일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횟집 주방장 A씨(47)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9일 오후 10시 50분 서울 영등포의 한 기원에서 B씨(59)의 머리와 종아리 등을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지난달 26일 이 기원에서 바둑을 두던 중 B씨가 훈수를 두자 심하게 말다툼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A씨가 앙심을 품고 사흘 뒤 기원을 찾았고, B씨와 마주치자 흉기를 휘둘렀다.  
 
B씨 역시 철제 의자를 들고 맞섰고, A씨는 B씨를 살해하고자 했지만, 주변 사람들의 저지로 미수에 그쳤다. 
 
B씨는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