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낙연 "북한 도발 있다면, 그 전 합의는 당연히 무효"

중앙일보 2018.10.01 12:47
국회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이 1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렸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자유한국당 유기준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국회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이 1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렸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자유한국당 유기준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1일 “북한의 도발이 있다면 그 전의 합의는 당연히 무효가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북미 간 협상에 대해 두 정상이 큰 신뢰와 기대를 표명하고 있기 때문에 희망을 갖고 기다려볼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이 총리는 “최근 수년의 경향을 보면 사이버 공격이 훨씬 더 많은 불안감을 조성했던 것으로 기억한다”며 “남북군사 공동위원회가 가동된다면 추가 의제로 삼을 만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총리는 “군축은 상호주의적이다. 일방이 할 수 없는 것”이라며 “함포와 해안포를 포함한 사격훈련과 기동훈련을 하지 말자는 게 왜 안보 포기인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 시 태극기가 없었다’는 자유한국당 안상수 의원의 지적에 대해 “프로토콜은 초청자의 판단을 존중해야 한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한을) 방문한다면 서울에 인공기를 휘날릴 수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개성공단 재개에 대해서는 “오히려 개성공단이 가동됐을 때 연관 효과로 국내 일자리가 늘었다”고 설명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