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김경진·이용주 탈당설에 "지금은 안 할 것"

중앙일보 2018.10.01 09:50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연합뉴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1일 같은 당 김경진·이용주 의원 등 일부 초선의원들의 탈당설을 일축했다.

 
박 의원은 이날 YTN ‘김호성의 출발새아침’에 출연해 초선의원들의 탈당설에 대해 “지금은 하지 않으실 것”이라며 “저하고도 이야기가 잘 됐고 그 이외에도 몇분 계셨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약 1∼2달 전 일부 초선의원들이 나와 상의했다"며 "나는 탈당은 하지 말고 정계개편의 기회가 온다면 함께 당에서 노력해보자고 했고, 탈당은 하지 않기로 합의해 지도부에 이를 보고해줬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그런데 최근 민중당 모 의원을 영입해 정의당과 교섭단체를 구성하자는 이야기가 나오니 일부 의원들이 참여하지 않겠다고 한 것이지, 탈당 같은 말은 나오지 않았다”며 “1∼2달 전에 나온 것을 잘 진화 시킨 것”이라고 말했다.
 
25일 오후 김경진 민주평화당 의원이 추석연휴를 맞아 본인의 지역구인 광주 북구 지역에 설치한 고향방문 환영 현수막이 민주평화당의 당색(녹색)이 아닌 파란색 계열로 꾸며져 있다. 또, 소속당인 민주평화당명도 표기하지 않았다. [뉴스1]

25일 오후 김경진 민주평화당 의원이 추석연휴를 맞아 본인의 지역구인 광주 북구 지역에 설치한 고향방문 환영 현수막이 민주평화당의 당색(녹색)이 아닌 파란색 계열로 꾸며져 있다. 또, 소속당인 민주평화당명도 표기하지 않았다. [뉴스1]

앞서 평화당 안팎에서 ‘초선 탈당설’이 지속해서 제기됐으며, 최근 민중당·정의당과 연대해 교섭단체를 복원하는 방안이 사실상 무산되자 초선 탈당설이 다시 불거졌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