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심재철 사태’ 공방 지속…“야동 재철 특활비는?”vs“文 결단하라”

중앙일보 2018.10.01 06:19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의 비인가 행정정보 유출 논란을 둘러싸고 여야가 격한 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의원은 1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심 의원의 자중을 기대했는데 웬걸. 이순신을 모함하려고 자료를 절취했지만, 소득 없이 범행만 들킨 원균 같은 처지임에도 더욱더 날뛴다”며 “제 꾀에 넘어간 짐승이 올무에 걸려 빠져나가려다 줄이 더 조여지면서 몸부림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심 의원은 청와대 소속 평창올림픽 경호팀이 업무카드로 1인당 5500원의 사우나를 이용한 것은 정부의 예산집행지침을 위반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내용도 쪼잔하다”면서 “사우나에서 세신사를 불러 때를 민다면 대인 서비스를 이용한 것이라 업무카드 불가지만 목욕비만은 지불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또 “청와대 직원들이 부당한 회의수당을 받았다고 주장하다 망신당했으면 화는 박근혜 전 대통령한테 내고 경솔함을 사과해야 하지 않나. 제대로 일을 하고 정당한 보수를 받는다는 자세가 무엇이 나쁜가”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심 의원은 여러 특위 위원장을 역임했다. 임기 중 매월 수천, 수백만 원의 특수활동비가 나왔을 것”이라며 “심 의원을 ‘본회의장 야동 재철’로 기억하는 국민은 특수활동비 사용처를 정말 궁금해한다. ‘솔선 재철’을 기대해보는 것은 어림 반푼어치도 없는 일일까”라고 덧붙였다.
 
반면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은 “심 의원 건에 대해 청와대가 발끈하고 있다”며 “그들의 도덕성을 흔들 수 있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나 의원은 “대한민국에서 진보는 도덕적으로 보수보다 우위에 있다는 프레임이 만들어져 있다”며 “소위 ‘비난받을 짓 다 하고서도 아닌 척’ 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위장 전입, 각종 미투사건 연루 등 적폐라고 외치며 비난했던 사안들보다 더하면 더했지 덜하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예산 유용 내지 부적절한 집행에 대해서도 적반하장 식의 대응을 보이면서 밀리면 안 된다는 그들의 결기에 가까운 의지를 보게 된다. 이는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라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 하지 말고 하루빨리 잘못된 점에 대해 사과하는 것만이 최선의 수습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나 의원은 1일 휴식 후 복귀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문 대통령이 결단할 일이다. 더 이상의 논란과 대립을 확산하지 말고, 심 의원에 대한 모든 고발을 취하하는 것은 물론 비도덕적, 불법적 예산집행 등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