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성태 "심재철은 합법…권양숙 여사 640만 달러 왜 수사 안하나"

중앙일보 2018.09.29 15:48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오른쪽)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언론 탄압 말라"며 보도 자료를 제시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오른쪽)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언론 탄압 말라"며 보도 자료를 제시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같은 당 심재철 의원의 비인가 행정정보 무단유출 논란에 대해 "심 의원이 찾은 자료는 합법적으로 확보한 정보와 자료"라고 주장하면서 문재인 정부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정권이 아무리 숨겨야 할 것도 많고, 드러나면 아픈 실정도 많더라도 국정감사를 무력화하고 정기국회를 부정하려는 이러한 시도는 국민의 이름으로 용납되지 않을 것"이라며 "정부의 실정을 비판하는 국회의 책무를 충실히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검찰 수사가 편향적이라고도 주장했다. 그는 "권양숙 여사의 640만 달러 불법자금 의혹과 관련해 고발장이 접수된 지가 언제인데 아직 아무런 수사도 하지 않고 있다. 택지개발 정보를 유출해 사회적으로 엄청난 혼란을 야기한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에 대해서도 아무런 수사도, 압수수색도 하지 않고 있다"며 "이러니 검찰이 정치검찰이라는 오명을, 사법부가 편향되었다는 비판을 부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심재철 의원 등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항의방문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기획재정부 국가 예산 정보 유출 논란과 관련해 검찰이 지난 21일 심 의원실을 압수수색한 것에 대해 항의했다. [뉴스1]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심재철 의원 등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항의방문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기획재정부 국가 예산 정보 유출 논란과 관련해 검찰이 지난 21일 심 의원실을 압수수색한 것에 대해 항의했다. [뉴스1]

 
앞서 한국당 정치보복대책특별위원회(정치보복특위)는 지난해 10월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와 자녀인 노정연·노건호씨, 조카사위인 연철호씨를 뇌물공여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김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제1야당으로서 의회주의를 부정하는 그 어떠한 세력과도 단호히 맞설 것"이라고 강조하며 다음달 열릴 정기국회 국정감사에서 정부의 실정을 파헤치겠다고 예고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