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공사장서 6·25 불발탄 추정 포탄 발견

중앙일보 2018.09.29 15:00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6‧25 전쟁 당시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포탄이 서울 영등포의 한 공사장에서 발견됐다. 해당 쇠붙이는 군이 수거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29일 오전 11시쯤 영등포구의 건물 신축 공사장에서 터파기 진행 중 과거 전쟁 때 사용된 포탄으로 추정되는 쇠붙이가 발견돼 신고가 들어왔다고 밝혔다.  
 
공사장에서 일하던 인부들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고 공사는 잠시 중단됐다. 군부대에 감식을 의뢰한 결과 포탄으로 확인돼 군의 폭발물 처리반에서 수거해 갔다.  
 
경찰 관계자는 “상당히 부식이 심하지만, 외관상 6‧25 전쟁 당시 아군이 사용하던 4.5인치(75cm) 포탄으로 추정된다”며 “대테러 관련이 아니면 군에서 처리하기 때문에 군의 폭발물 처리반에서 수거해간 상태”라고 밝혔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