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6일 만의 빅리그...강정호, 첫 타석 안타

중앙일보 2018.09.29 11:12
강정호(31·피츠버그 파이리츠)가 메이저리그에서 복귀 첫 타석부터 안타를 때려냈다. 
 
강정호는 29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아메리칸볼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원정경기에서 5-2이던 7회 대타로 나섰다. 투수 스티븐 브러울트 대신 타석에 선 강정호는 맷 위슬러의 직구를 잡아당겨 좌전안타를 만들었다.
 
피츠버그 강정호가 2년 만의 메이저리그 복귀전에서 안타를 때려냈다. [중앙포토]

피츠버그 강정호가 2년 만의 메이저리그 복귀전에서 안타를 때려냈다. [중앙포토]

 
강정호는 2016년 10월 3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전을 끝으로 시즌을 마쳤다. 프로야구 넥센에서 뛰다 2015년 메이저리그에 진출해 과 2016년까지 29경기에서 타율 0.273, 출루율 0.355, 장타율 0.483, 36홈런, 120타점을 기록했다. 내야수로서 장타력까지 겸비해 메이저리그 톱클래스 선수로 성장하고 있었다.
 
강정호는 그해 겨울 음주운전과 뺑소니로 인해 (미국 취업)비자를 받지 못했고 재판을 받느라 지난해 뛰지 못했다. 선수 생활 자체를 유지하기 힘들어 보였다. 올해 어렵게 비자를 받아 미국으로 돌아가 마이너리그에서 훈련을 했다. 타격 부진과 손목 부상으로 고생했던 강정호는 올 시즌 복귀가 어려워 보였다. 그러나 피츠버그는 정규시즌 마지막 3연전에 그를 빅리그 로스터에 포함했다. 내년에는 그를 주요 전력으로 생각한다는 의미로 풀이됐다. 
강정호 트위터

강정호 트위터

 
강정호는 한 타석만 소화하고 7회 말 투수로 교체됐다. 동료들은 그를 축하했지만 그는 조용히 자리로 돌아왔다. 피츠버그는 2015년 강정호와 4+1년 계약을 했다. 보장기간 4년 중 절반을 뛰지 못한 상태로 내년에는 피츠버그 구단이 강정호의 계약 연장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피츠버그가 강정호와의 계약을 유지하려면 내년 그의 연봉은 550만 달러(약 60억원)이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